•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최호성의 케냐판 ‘14클럽 챌린지’의 교훈

  • 기사입력 2019-03-18 15:4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유러피언투어는 선수들을 이용한 14클럽 챌린지 이벤트를 2년째 열고 있다.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남화영 기자] ‘낚시꾼 스윙’ 최호성(46)이 초청받은 유러피언투어 신설 대회 매지컬케냐오픈에서도 컷을 통과하지 못했다.

최호성은 지난주 케냐 나이로비의 카렌 골프장에서 열린 이 대회 2라운드에서 8오버파를 치면서 공동 122위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지난달 미국프로골프(PGA)투어 AT&T페블비치프로암에 이어 초청 선수 자격으로 출전한 이 대회에서도 컷 탈락으로 마무리했다.

유러피언투어로서는 미국에서 총상금 1250만 달러(142억원)라는 지상 최대에 돈잔치에 유럽 엘리트 선수들을 포함해 세계 골프랭킹 50위까지 모조리 출전한 ‘제5의 메이저’ 더플레이어스챔피언십과 똑같은 주에 대회가 열린다는 흥행 악재 상황을 면하기 위한 갖은 아이디어를 짜냈다.

우선 총 상금 110만 유로(14억1485만원)로 PGA투어의 10분의 1 가격으로라도 대회를 만들었다는 점이다. 보통 유럽 대회는 이 정도 상금으로는 대회를 만들지 않지만, 그래도 대회 없이 PGA투어를 시청하도록 놔두는 것보다는 중소 규모라도 대회가 열리는 게 좋다는 판단을 했을 것이다.

이미지중앙

최호성을 응원한 케냐 한인회가 이 대회에서 주목받는 갤러리였다.


둘째 아프리카 대륙에서 골프로는 신흥 개발국인 케냐에 신설 대회를 만들었다는 점에서 흥행 실패의 위험을 원천적으로 줄였다. 갤러리가 적을 건 예상하지만 개최국을 하나 더 늘린 건 중요한 의미가 있다.

그러면서 특이한 스윙폼으로 인기 높은 최호성을 초청해 충분히 홍보 효과까지 거뒀다. 적은 갤러리 중에 유독 한인회 갤러리는 돋보이는 존재였다. 유러피언투어 마케팅 팀에서는 최호성을 대회 전에 남아공의 에릭 반루엔과 함께 ‘14클럽 챌린지’라는 이벤트 영상도 찍었다.

대회장인 카렌 골프장의 140야드 맞바람이 부는 파3 홀에서 치러졌다. 14개의 클럽을 서로 번갈아 샷을 해 누가 온 그린을 더 많이 하는가 가리는 게임이었다. 한 선수가 이미 친 번호의 클럽은 다른 선수가 이어서 칠 수는 없는 게 규정이었다.

동전을 던져서 앞뒷면을 가려 먼저 칠 선수를 가렸다. 최호성은 첫 클럽으로 피칭 웨지로 첫 홀 온을 시켰다. 반 루엔은 50도 갭 웨지로 쳐서 온그린 시켰다. 최호성은 9번과 7번 아이언으로 유명한 낚시꾼 스윙으로 온그린시켰고, 루엔은 샌드웨지로 쳐서 그린에 올려 3대 2로 앞섰다.

이미지중앙

유러피언투어는 최호성과 분루엔의 14클럽 챌린지를 유투브로 만들어 배포했다.


최호성의 6번 아이언샷이 그린을 살짝 벗어나고 3번 우드로 둔덕을 맞춰 올리는 시도도 했으나 성공하지 못했다. 반루엔은 5번 아이언이 3번 우드 물에 튀기는 샷을 시도했으나 아슬아슬하게 놓쳤다. 루엔이 퍼터로 친 샷은 물에 빠졌고, 58도 로브웨지로 친 샷도 그린에 못 미쳤다. 최호성은 심지어 드라이버를 잡고 ‘낚시꾼 스윙’으로 볼을 공중에 띄우는 하이볼을 치고난 뒤에 ‘볼이 어디갔냐?’고 헤매는 코믹한 액션을 취하기도 했다.

PGA투어에 비해 인기와 선수 구성 등 여러 면에서 비교가 되는 유러피언투어는 올해 남녀 선수가 한 코스에서 번갈아 티샷하는 대회를 열기도 하는 등 여러 가지 아이디어를 정규 대회에 적용하고 있다. 6홀 매치플레이로 승부가리는 슈퍼6퍼스나 샷클락챌린지, 남녀 선수가 한 조를 이루는 골프식시스 대회도 있다.

대회 전후에는 한 선수가 파3 홀에서 500번을 시도해 홀인원에 도전하기도 하고, 대회를 앞두고 국가 별로 선수들을 서너명씩 추려 한 홀을 최소 시간으로 마치는 스피드 골프 기네스북 도전 이벤트를 열기도 했다. 14클럽 챌린지는 올해로 두 번째였고 유러피언투어는 이 유튜브 동영상을 전 세계 미디어에 메일(유튜브에 The 14 Club Challenge ? Ho-Sung Choi vs Van Rooyen 참조)로 보내는 친절함까지 보였다.

올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대회수의 절반도 열지 못할 것 같은 우려감이 높은 한국프로골프(KPGA)투어는 유럽 투어의 이 같은 아이디어를 벤치마킹할 만하다. 대회수가 줄어들고 흥행 우려가 있는 비슷한 딜레마를 안은 유럽투어의 노력과 기획력이 뛰어나기 때문이다.




KPGA가 새로운 이벤트를 고안하고 팬들의 관심을 불러올 수 있는 기획과 노력을 더할 필요가 있다. 국내 남자 선수들은 골프 실력도 뛰어나고 끼도 많은 엔터테이너들이 많은 것으로 안다. 그들의 잠재력을 보여주는 무대를 어떻게 깔아주느냐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 지난해는 연예인을 참여시킨 셀러브리티프로암이나 한중일 선수를 초청한 대회를 여는 노력을 했으나 올해는 색다른 시도를 하는 대회도 없고 새로 선보이는 이벤트도 부족해 보인다.

유러피언투어는 일본남자투어(JGTO)투어에서 뛰는 최호성을 일주일 전부터 초청해 사파리 구경도 시켜주었다. 비록 컷탈락을 했으나 신설 대회를 알려야 하는 투어로서는 충분한 홍보 효과를 거두었을 것이다. 시즌 개막전을 한 달여 남겨둔 국내 남자 투어가 참고해야 할 부분이 있어 보인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