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최완욱의 골프 클리닉] 성공률 100% 어프로치 셋업 방법

  • 기사입력 2019-03-15 21:4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골프 주치의’라는 인기 골프 칼럼을 연재하고 있는 최완욱 프로의 실전 동영상 레슨 ‘최완욱의 골프클리닉’을 매주 화요일 연재합니다. 용인대학교에서 체육학 박사 학위를 받은 최완욱 프로는 28년간 골프 레슨을 하고 있으며 현재 마일스톤 골프아카데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편집자주>

아마추어 골퍼들은 어프로치 시 뒤땅 혹은 토핑 즉, 컨택트 미스에 대한 실수가 많습니다. 어프로치는 공을 정확히 맞히는 컨택트 능력이 무엇보다 중요한 능력입니다. 그래서 컨택트가 잘 될 수 있는 어드레스 셋업이 중요합니다.

가장 흔한 실수로는 체중을 왼쪽에 실어주지 못하는 골퍼들이 많다는 겁니다. 오른쪽에 체중을 둘 경우 클럽이 완만하게 내려와 뒷땅이나 토핑이 날 수 있습니다.

다음으로 상하체가 오픈되지 않고 정면을 바라보는 골퍼들이 다수를 차지합니다. 어프로치는 체중의 60% 정도는 왼발에 싣고 상하체를 약 20도 정도 오픈해야 합니다. 그러면 클럽이 가파르게 내려와서 생기는 뒤땅도 방지할 수 있다

이미지중앙

셋업 후 본인의 명치가 향하는 방향이 어프로치 스윙의 최하점이 되는 곳이다.

또한 타깃 쪽으로 향해 있는 상체와 왼쪽에 실려 있는 체중으로 스윙의 최저점이 볼 보다 앞쪽에서 이뤄져 일부러 찍어 치지 않아도 올바른 다운스윙 궤도를 가질 수 있습니다. 어드레스 셋업 후 본인의 명치가 향하는 방향이 어프로치 스윙의 최하점이 되는 곳입니다. 따라서 공을 최하점 보다 오른쪽에 놓고 치시면 정확한 타점을 만들 수 있습니다. [촬영 편집=박건태 기자]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