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야구] ‘시즌 첫 선발’ 최충연, 4⅔이닝 3실점

  • 기사입력 2019-03-15 21:1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올 시즌 첫 선발 등판을 마친 최충연. [사진=삼성라이온즈]

[헤럴드경제 스포츠팀=김동언 기자] 삼성 라이온즈의 최충연(22)이 올 시즌 첫 선발투수로 경기를 치렀다.

최충연은 15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NC 다이노스와의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4⅔이닝 동안 83구를 던졌고, 7피안타 1피홈런 1볼넷 5탈삼진 3실점으로 물러났다. 평균자책점(ERA)은 5.79로 상승했다.

지난 시즌 2승 6패 16홀드 8세이브 ERA 3.60으로 삼성 불펜의 핵심 역할을 했던 최충연은 올 시즌 선발로 보직을 변경했다. 하지만 2번의 연습경기에서 6이닝 동안 9피안타 4볼넷 6탈삼진 8실점(7자책) ERA 10.50의 성적을 거두며 좋지 못한 모습을 보였다.

이날 최충연은 최구 구속 146km의 패스트볼을 비롯해 슬라이더, 커브, 포크볼까지 다양한 구종을 시험했다. 2회까지 최충연은 2개의 안타를 허용했지만 삼진 2개를 포함해 무실점으로 틀어막으며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최충연은 3회에 3안타를 맞으며 첫 실점을 내줬지만 4회를 삼자범퇴로 깔끔하게 막아냈다. 그러나 5회 노진혁에게 투런홈런을 내줬고, 삼성이 1-3으로 뒤진 채 8회 초 강우 콜드게임이 선언되며 패전 투수가 됐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