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대구FC 안드레 감독, "새로운 구장, 팬들 앞에서 승리를 거둬 기쁘다"

  • 기사입력 2019-03-09 16:5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9일 열린 2019 하나원큐 K리그1 2라운드에서 제주를 상대로 2-0으로 승리를 이끈 대구FC 안드레 감독. [사진=프로축구연맹]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대구)=박건태 기자] 대구FC의 안드레 감독이 DGB대구은행파크 개장경기에서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대구는 9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2019 하나원큐 K리그1 2라운드 제주와의 맞대결에서 에드가와 김대원의 연속골로 2-0 승리를 따냈다. 대구는 올 시즌 리그 첫 승을 안방에서 신고했다. 이 날은 DGB대구은행파크 개장 경기로 일찌감치 전좌석이 매진되면서 1만 2,000명 이상의 팬들이 경기장을 찾았다.

안드레 감독은 경기 직후 인터뷰에서 “쉽지 않은 경기를 예상했다. 호주 원정을 다녀와서 선수들의 체력적인 부담이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선수들이 잘 이겨내줘서 승리를 할 수 있었다. 개장경기에서 많은 팬들 앞에서 첫 승을 거둬서 함께 역사를 써내려간다는 생각에 기분이 좋다”고 많은 팬들이 찾아와준 경기에서 첫 승의 기쁨을 전했다.

안드레 감독은 새 구장이 선수들에게 자극제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안드레 감독은 “그라운드와 관중석의 거리가 가까워졌다. 선수들도 함께 숨쉬고 함께 땀을 흘린다는 느낌을 받았을 것이다”고 말했다.

이 날 경기에서 김대원이 맹활약을 펼쳤다. 후반 39분 득점 장면에서 환상적인 턴으로 수비수 2명을 제친 뒤 강력한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안드레 감독은 “김대원은 가능성이 있는 선수다. 앞으로도 더 큰 기대를 할만한 선수였다. 전반에는 좀 흔들렸지만 후반에는 자신의 페이스를 잡고 득점까지 기록했다”고 밝혔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