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원정 3골로 극적인 뒤집기..맨유 8강 진출

  • 기사입력 2019-03-07 10:4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역전에 성공한 뒤 환호하는 맨유 선수들. [사진=UEFA]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노진규 기자] 맨유가 또 하나의 기록을 썼다.

맨유는 7일(한국 시간)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 2차전에서 파리 생제르맹(PSG)을 3-1로 이겼다. 홈에서 0-2로 패했지만 원정다득점에서 앞서며 8강 진출에 성공했다.

당초 맨유의 2차전 승리를 점치는 사람은 많지 않았다. 양 팀의 전력 면에서도 PSG의 근소한 우위가 예상됐고 PSG의 홈에서 열리는 경기였기 때문. 무엇보다 맨유는 부상과 퇴장 등으로 1군 스쿼드의 10명 이상이 2차전에 나서지 못하는 상황이었다. PSG의 무난한 승리가 예상됐다.

하지만 경기는 전혀 다른 양상으로 흘러갔다. 전반 2분 만에 루카쿠가 득점에 성공하며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예고했다. 전반 12분 동점골을 허용했지만 전반 30분 루카쿠가 다시 한 번 역전골을 넣었다. 후반 들어 PSG의 파상공세가 이어졌지만 잘 막아낸 맨유는 후반 추가시간 래시포드의 페널티킥 득점으로 극적인 역전승을 만들어냈다.

축구 통계 전문 매체 ‘옵타’는 “맨유가 유럽대항전 토너먼트 무대에서 1차전 홈경기를 2골차 이상으로 패하고도 결과를 뒤집은 최초의 팀”이라고 전했다. 이전까지 106번의 사례가 있었지만 모두 ‘홈 2골차 이상 패배’를 뒤집는 데에는 실패했었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