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독일 대표팀 세대교체 가속화..뮐러·보아텡·훔멜스 제외

  • 기사입력 2019-03-06 11:3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독일 대표팀 전성기를 이끌었던 뮌헨 삼총사가 대표팀을 떠난다. [사진=독일축구협회]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박건태 기자] 독일 대표팀의 전성기를 이끌었던 바이에른 뮌헨 삼총사를 더 이상 독일 대표팀에서 볼 수 없게 됐다.

독일축구협회는 6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요아힘 뢰브 감독이 바이에른 뮌헨 소속 토마스 뮐러(30)와 제롬 보아텡(31), 마크 훔멜스(31)를 더 이상 독일 대표팀에 뽑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뢰브 감독은 마르커스 소르그 코치, 올리버 비어호프 단장과 함께 직접 뮌헨을 찾아 뮐러, 보아텡, 훔멜스를 만나 얘기를 나눴다.

뢰브 감독은 "2019년은 독일 국가대표팀의 새로운 시작이다. 새 얼굴에게 자리를 주고 싶다. 그게 올바른 길이다. 젊은 선수들이 발전할 수 있는 자리가 필요하다"면서 이유를 밝혔다. 이어 그는 "뮐러와 보아텡, 훔멜스에게 고맙다. 특별한 순간을 함께했다. 최고의 순간을 만든 최고의 선수들"이라고 말했다.

뮐러는 A매치 통산 100경기 38골을 기록했다. 2010년 남아공 월드컵에서 뮐러는 득점왕(5골)과 신인왕을 동시에 따내며 독일 대표팀의 간판 공격수로 활약했다. 보아텡과 훔멜스도 각각 A매치 76경기, 70경기를 소화하며 독일 축구 전성기를 이끌었다. 이들은 2014년 브라질 월드컵 우승을 이끈 주축 멤버였다. 하지만 독일이 2018년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탈락하면서 세대교체를 피할 수는 없었다.

뮌헨의 비어호프 단장도 "독일 축구에 많은 것을 안겨준 선수들이다. 클럽에서 영광을 이어갈 것"이라면서 "대표팀에서 최고의 시간을 보냈다. 그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한다"고 강조했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