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최완욱의 골프 클리닉] 클럽에 따른 정확한 공의 위치

  • 기사입력 2019-02-07 13:3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골프 주치의’라는 인기 골프 칼럼을 연재하고 있는 최완욱 프로의 실전 동영상 레슨 ‘최완욱의 골프클리닉’을 매주 화요일 연재합니다. 용인대학교에서 체육학 박사 학위를 받은 최완욱 프로는 28년간 골프 레슨을 하고 있으며 현재 마일스톤 골프아카데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편집자주>

많은 아마추어 골퍼들이 공의 위치를 혼동스러워 합니다. 임팩트 시 스윙의 로우 포인트(low point) 즉, 최하점을 찾아야 합니다. 최하점은 임팩트 순간 왼쪽 어깨의 중심선에서 수직으로 지면을 향해 내려오는 그 위치가 최하점이기 때문에 이를 기준으로 공의 위치를 놓는 것이 좋습니다.

모던스윙을 제시한 미국의 유명 선수 벤 호건은 다음과 같이 방법을 제시했습니다. “공 위치를 왼발 뒷꿈치 안쪽 선상에 일관성 있게 둔다. 그리고 클럽에 따라 오른발 스탠스로 조절하면 공 위치가 혼동스럽지 않다.” 그처럼 공을 한 곳에 고정시켜 놓고 치는 것이 혼동스럽지 않고 최하점에 의해 정확한 샷을 구사할 수 있습니다.

이미지중앙

공의 위치는 클럽에 따라 달라진다.

하나 더 알아둘 부분은 찍어치는 숏 아이언 타법시 오픈 스탠스를 취하고 올려치는 드라이버 타법 시 클로즈 스탠스를 취하는 이유에 관한 내용입니다.

얼라인먼트 봉을 가지고 아이언 타법처럼 가파르게 내려치면 클럽 페이스의 방향은 목표보다 오른쪽을 향합니다. 그래서 이를 상쇄하기 위해 오픈 스탠스를 취하는 것입니다. 반대로 올려치는 드라이버 샷은 최하점을 지나 올라가면서 맞으면 클럽 페이스가 향하는 방향이 왼쪽입니다. 마찬가지로 이를 상쇄하기 위해 클로즈드 스탠스를 취하는 것입니다.

결론적으로 타법에 따라 오픈과 클로즈 스탠스를 취하면 자연스럽게 최하점이 변하면서 공의 위치를 바꾸지 않더라도 정확한 샷을 할 수 있는 겁니다. [촬영 편집=박건태 기자]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