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롯데의 레전드 박정태, 음주운전 및 버스 운전 방해로 불구속 입건

  • 기사입력 2019-01-18 12:2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롯데의 2군 감독과 타격 코치를 역임한 박정태. [사진=OSEN]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양정수 기자] 롯데 자이언츠의 프랜차이즈 스타였던 박정태 전 롯데 코치가 음주운전 및 폭행 혐의로 입건됐다.

부산 금정경찰서는 18일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와 특정 범죄 가중처벌법(운전자 폭행) 위반 혐의로 박정태 전 코치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박정태 전 코치는 이날 오전 부산 금정구 청룡동 편의점 앞 도로에 차를 세워두고 대리기사를 기다리던 중 시내버스 기사가 길가의 차량이 운행에 방해된다며 차량을 옮겨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박정태 전 코치는 음주 상태로 자신의 카니발 차량을 10~20m 운전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음주 측정 결과 혈중알코올농도 0.131%(운전면허 취소)로 나타났다.

또한 차량 이동 요구에 화가 난다는 이유로 시내버스에 올라타 운전기사에게 욕설을 하고, 운행 중인 버스 핸들을 꺾는 등 운전을 방해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정태 전 코치는 롯데의 대표 레전드 스타로 1991년 롯데에 입단해 2004년까지 주전 2루수로 활약하고, 은퇴 후에는 롯데 2군 감독과 타격 코치 등을 역임했다.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