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김용준의 有球無言 레슨] 퍼팅의 포워드 프레스

  • 기사입력 2019-01-08 15:0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마흔네 살에 프로 골퍼가 되는 사람이 흔치는 않다. 그것도 독학으로. 김용준 프로(KPGA 프로)는 이런 남다른 이력을 가졌으면서도 스스로를 ‘뱁새’라고 부른다. ‘황새’인 엘리트 골퍼에 견주어 하는 얘기다. 뱁새 김 프로가 땀 흘려 터득한 비결을 레슨 영상에 담았다. 올해부터 매주 연재할 예정이다. 제목은 ‘유구무언(有球無言)’으로 정했다. 김 프로가 지은 제목이다. 원래 ‘입 구(口)’가 있어야 할 자리에 ‘구슬 구(球)’를 넣었다. ‘볼 앞에서는 말이 필요 없다’는 뜻이라고 짐작해 본다. 황새와 다른 뱁새가 전하는 비결이 독자에게 작은 보탬이라도 되기를 바란다. <편집자 주>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짧은 퍼트 하나를 놓쳤다. 어려운 브레이크도 아니었는데. 승부 퍼팅이었다. 오른쪽이 살짝 높은 경사. 나는 조금 우측을 보고 스트로크 하기로 마음먹었다. 볼 라인을 잘 맞추고 나서 셋업을 했다. 겨드랑이에 양쪽 팔이 잘 붙었다고 느끼기까지 약간 시간이 걸렸다. 그리고 백스윙 후 스트로크를 했다.

볼은 너무 빠르게 굴러갔다. 당연히 브레이크를 먹지 않았다. 볼은 홀 옆을 스치며 지나갔다. 배판인 파3에서 니어(홀에 가장 가깝게 붙이는 사람이 보너스를 받는)를 확정하는 큰 퍼트였는데. 그렇게 놓치고 말았다. 아쉬움을 감추려 했지만 어디 정신 수양을 그렇게 잘 한 사람이 흔하랴. 탄식이 절로 나왔다.

밤에 집에서 반성 연습을 했다. 거실에 퍼팅 매트를 깔아놓고. ‘짧은 퍼팅을 어떻게 해야 잘 할까?’ 고민한 것이다. 그러다 문득 ‘포워드 프레스’를 떠올렸다. 백스윙 전에 그립을 목표 쪽으로 슬쩍 움직이는 바로 그 동작이다. 신기하게도 아주 작은 스트로크도 더 매끄럽게 할 수 있었다.

이미지중앙

김용준 프로가 퍼팅에서의 포워드프레스 동작을 설명하고 있다.

‘포워드 프레스가 좋은 이유’를 머릿속으로 정리해 봤다. 습관을 더 잘 들이려면 확신을 가져야 하니까. 포워드 프레스를 하면 스트로크가 더 매끄러워지는 이유 말이다. 멈춰있는 물체(예를 들면 테이블 같은 것)를 작은 힘으로 밀면 움직이지 않는다. 조금 더 힘줘 밀어야 흔들거린다. 힘을 잔뜩 주고 밀 때야 비로소 물체가 움직인다. 힘을 제법 줘도 움직이지 않는 그 시점까지를 임계점이라고 한다.

영어로는 사일런트 피리어드(silent period)다. 임계점까지는 어떤 상황일까? 힘을 줘도 움직이지 않는다. 그러다 임계점을 막 넘으면? 갑자기 움직인다. 퍼팅도 그럴 수 있다. 정지해 있던 퍼터 헤드는 임계점까지 힘을 주는데 이동은 없다. 그러다 갑자기 백스윙을 시작한다. 그러면 리듬이 부족할 수 있다.

스윙이 큰 먼거리 퍼트 때는 이런 문제가 덜 드러날 수 있다. 다시 리듬을 찾을 시간이 있으니까. 그런데 짧은 퍼팅 때는 리듬을 되찾을 시간이 부족하다. 급한 백스윙은 빠른 다운스윙으로 이어지기 십상이다. 그래서 나처럼 세게 치는 실수를 하기 쉬운 것이다. 포워드 프레스를 하면? 일단 정지한 헤드를 목표쪽으로 흔들리게 한다. 그러면 반대방향으로 돌아가려 할 것임은 당연하다. 그 때 백스윙을 시작하면 훨씬 적은 힘만 더해도 헤드를 움직일 수 있는 것이다. 그래서 리듬도 잃지 않고 느긋한 스트로크가 가능하다. 포워드 프레스는 그래서 하는 것이다. 글=김용준 프로 (KPGA 경기위원 )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