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V리그] ‘조재성 트리플크라운’ OK저축은행, 대한항공 제압

  • 기사입력 2018-12-16 17:2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16일 대한항공을 상대로 OK저축은행의 조재성이 공격을 하고 있다. [사진=OSEN]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양정수 기자] OK저축은행이 조재성의 활약에 힘입어 선두 대한항공의 발목을 잡았다.

OK저축은행은 16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8-2019 V리그 대한항공과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29-27, 17-25, 25-21, 25-20)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승점 3점을 추가하며 10승 6패, 승점 30점을 기록했다. 2위 현대캐피탈(12승 4패, 승점 32점)과의 승점을 2점으로 좁혔다. 반면 대한항공은 3연승에 실패하며 12승 5패, 승점 36점이 됐다.

조재성이 승리의 일등공신이었다. 조재성은 22득점을 올리고 서브에이스 3개, 후위공격 9개, 블로킹 4개로 데뷔 첫 트리플크라운을 달성했다. 공격성공률도 57.69%를 기록했다.

1세트부터 접전이었다. 대한항공은 곽승석의 퀵오픈으로 리드를 잡았다. 경기 초반까지 대한항공이 달아나고 OK저축은행이 쫓는 양상이었다. OK저축은행은 10-12로 뒤지고 있는 상황에서 조재성의 퀵오픈과 송명근의 오픈 득점으로 12-12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미차 가스파리니의 범실로 역전을 이뤘다. 기회를 잡은 OK저축은행은 조재성의 연속 3득점과 상대의 범실로 17-13으로 달아났다. 20점 고지에 먼저 오른 OK저축은행이 손쉽게 1세트를 가져가는가 했지만, 대한항공의 반발이 거셌다. 대한항공은 곽승석의 공격으로 23-23 동점을 만들고 승부를 듀스로 이었다. OK저축은행은 듀스 접전 끝에 요스바니 에르난데스와 조재성의 연속 득점으로 1세트를 챙겼다.

치열했던 1세트와 달리 2세트에서 OK저축은행은 허무하게 무너졌다. 8-6으로 리드를 잡은 대한항공은 가스파리니, 한선수, 정지석의 고른 활약으로 점수를 순식간에 13-6으로 벌렸다. OK저축은행은 벌어진 점수 차이를 좁히지 못하고 2세트를 내줬다.

OK저축은행은 3세트에서 전열을 가다듬었다. 조재성의 연속 득점으로 초반 4-2로 우위를 점했다. 이후 16-16 동점을 허용하기도 했지만, 중요한 순간마다 조재성과 요스바니가 해결사로 나서며 역전을 허락하지 않았다. 조재성과 요스바니는 3세트에만 14점을 합작하며 분위기를 다시 OK저축은행 쪽으로 가져왔다.

OK저축은행의 흐름이 4세트에도 계속 됐다. 요스바니의 활약과 대한항공의 잇단 범실로 OK저축은행이 8-6으로 손쉽게 리드를 잡았다. OK저축은행은 15-12 상황에서 연속 실점으로 15-16으로 잠시 역전을 당했지만, 조재성과 요스바니의 연속 득점으로 재역전에 성공했다. 요스바니의 득점으로 매치포인트에 도달하고 조재성이 퀵오픈으로 경기에 마침표를 찍었다.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