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농구토토] W매치 72회차, “신한은행, 삼성생명에 근소한 우세”

  • 기사입력 2018-11-29 11: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국내 농구팬들은 30일(금)에 열리는 2018-19시즌 국내여자프로농구(WKBL) 신한은행-OK저축은행전에서 홈팀인 신한은행의 우세를 예상했다.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의 수탁사업자인 케이토토는 오는 30일(금) 오후 7시에 인천도원시립체육관서 열리는 신한은행(홈)-OK저축은행(원정)전을 대상으로 한 농구토토 W매치 72회차 투표율을 중간 집계한 결과, 전체 참가자의 39.17%가 신한은행의 승리를 예상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어 10점 이내 박빙을 예상한 참가자는 30.44%로 뒤를 이었고, 원정팀 OK저축은행의 승리를 예상한 참가자는 30.39%로 나타났다.

전반전에서도 신한은행의 리드 예상이 39.05%로 우위를 차지했고, OK저축은행 리드(35.59%)와 5점 이내 접전(25.35%)이 그 뒤를 이었다. 최종 점수대는 신한은행과 OK저축은행이 모두 60점대를 기록할 것이라는 예상이 13.71%를 1순위를 차지했다.

신한은행과 OK저축은행이 이번 시즌 두 번째 맞대결을 진행한다. OK저축은행과 신한은행은 리그에서 각각 5위(2승5패)와 6위(1승7패)를 기록하며, 하위권에 머물러 있다. 이처럼 양팀이 부진한 원인은 주요 선수들의 부상으로 인해 경기력이 저하됐기 때문이다.

먼저 신한은행은 주포 김단비와 외국인 선수 먼로가 허리통증을 호소하고 있다. 내외곽에서 활약을 펼쳐줘야 될 선수들이 전혀 힘이 되지 못하고 있다. OK저축은행 역시 같은 처지다. 슈터 노현지가 무릎 연골이 찢어져 경기에 나설 수 없는 상황이다. 이번 시즌 7경기에서 평균 5.2득점, 1.7리바운드, 1.6어시스트를 기록하고 있는 노현지의 공백은 갈 길이 바쁜 OK저축은행의 입장에서 뼈아픈 상황이다.

주요 선수들의 부상 및 결장으로 인해 양팀이 온전한 경기력을 펼칠 수 없는 상황에서 안방의 이점은 큰 힘이 될 전망이다. 신한은행이 이번 시즌 첫 맞대결에서 67-70으로 패하긴 했지만, 원정경기에서 OK저축은행과 3점차의 접전을 치렀다는 점을 감안할 때, 안방에서 치르는 이번 경기는 지난 경기와 다른 결과를 낳을 수 있는 가능성이 다분한 경기다.

한편 이번 농구토토 W매치 72회차는 경기 시작 10분전인 30일(금) 오후 6시 50분에 발매가 마감되며, 경기가 모두 종료된 후에 적중 결과가 공식 발표된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