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프로농구] '윌리엄스 더블더블' DB, 삼성 꺾고 시즌 첫 연승 질주

  • 기사입력 2018-11-24 17:3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DB 윌리엄스가 더블더블로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사진=KBL]

[헤럴드경제 스포츠팀=김철준 기자] 원주 DB프로미가 서울 삼성썬더스를 접전 끝에 제압했다.

DB는 24일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삼성과의 경기에서 77-76로 승리했다. DB 리온 윌리엄스는 26득점 14리바운드로 골밑을 장악했다. 단신 외국인 선수 마커스 포스터도 24득점을 기록하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삼성은 유진 펠프스가 23득점으로 활약했지만 경기 막판 집중력이 떨어진 모습을 보이며 아쉽게 패했다.

1쿼터 양 팀은 몸이 풀리지 않은 모습이었다. 두 팀 합계 턴오버 13개를 기록하며 매끄러운 공격을 보여주지 못했다. DB는 윌리엄스가 골밑을 공략했고 삼성은 이관희가 팀 공격을 이끌었다. 공방전을 주고받은 끝에 17-16으로 DB가 앞선 채 1쿼터가 종료되었다.

2쿼터 시작하자마자 박지훈과 윤호영이 3점슛을 터트리며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삼성의 수비 빈 공간을 잘 찾아들어가 외곽슛을 성공시켰다. 포스터의 득점력까지 폭발하며 DB가 앞서나갔다. 뒤지고 있던 삼성은 이관희의 외곽과 펠프스, 글렌 코지의 연속득점으로 따라갔다. 하지만, 2쿼터 막판 최성모의 앤드원과 포스터의 골밑 득점으로 39-32로 DB가 격차를 더 벌렸다.

후반에도 포스터의 공격력은 멈출 줄 몰랐다. 외곽이면 외곽 돌파면 돌파, 삼성의 수비진을 허물며 쉽게 득점을 올렸다. 삼성은 펠프스가 계속해서 공격을 성공시켰지만 외곽이 쉽게 터지지 않았다.

54-63으로 뒤진 삼성은 4쿼터 프레싱 수비로 DB를 흔들었다. 앞선 부터 압박에 들어간 삼성은 DB의 턴오버를 유발했고 곧바로 속공으로 연결시켰다. 분위기를 탄 삼성은 순식간에 5점차로 격차를 줄였다. 당황한 DB는 박병우가 언스포츠맨라이크 파울까지 범하며 위기를 맞았다. 결국 종료 1분 53초전 이관희에게 3점을 맞으며 동점을 허용했다.

다급해진 DB는 포스터를 투입해 역전을 만들었다. DB가 경기 종료 7초를 남기고 1점차로 앞선 상황에서 최성모가 자유투라인에 섰고 자유투 2개를 다 놓치며 삼성에게 기회가 오는 듯싶었다. 하지만, 이관희가 자유투 바이얼레이션을 범했다는 심판 콜이 나왔고 DB에게 다시 기회가 왔다. 이번에도 최성모가 놓치며 삼성이 리바운드를 잡았지만 문태영이 베이스라인을 밟으며 DB에게 공격권이 넘어갔다. 결국 삼성은 경기 막판 공격을 하지도 못한 채 DB에게 승리를 넘겨줬다.

■ 양 팀 주요선수 기록

삼성 썬더스
유진 펠프스 - 23득점 13리바운드
이관희 - 19득점 6리바운드
문태영 - 19득점 11리바운드

DB 프로미
리온 윌리엄스 - 26득점(야투 10/14) 14리바운드
마커스 포스터 - 24득점(2점슛 7/7) 7리바운드
윤호영 - 9득점 5리바운드 2스틸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