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배구] 2라운드 뒤흔드는 '우리카드 돌풍'

  • 기사입력 2018-11-20 09:1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아가메즈는 중요한 순간마다 강력한 스파이크를 내리꽂으며 해결사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사진=우리카드]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이가은 기자] V리그에서 우리카드는 최근 5경기 4승 1패로 거침없는 상승세를 타면서 2라운드의 다크호스로 떠올랐다. 유일한 1패도 현대캐피탈과의 풀세트 접전 끝에 진 경기다. 언더독 돌풍의 원동력은 무엇일까?

좌우 날개 단 우리카드

우리카드는 막강한 화력으로 중위권 탈출의 발판을 마련했다. 그 중심에는 단연 주포 리버맨 아가메즈가 있다. 9경기(33세트)에서 284득점을 올린 아가메즈는 득점 1위를 달리고 있다. 10월 22일 치른 대한항공전을 제외하고는 모든 경기에서 23득점 이상을 기록했다. 249득점을 올린 삼성화재 타이스 덜 호스트가 득점 2위인데, 그는 아가메즈보다 6세트를 더 치렀다.

그 외에도 아가메즈는 공격 성공률은 4위(57.24%), 오픈공격 1위(56.31%), 후위공격 2위(63.06%)에 오르는 등 코트 위를 펄펄 날고 있다.

올 시즌 주전 레프트로 도약한 나경복도 좋은 활약을 펼치고 있다. 17일 OK저축은행전에서 16득점을 올리며 아가메즈에게 쏠리던 공격 편중 현상을 해소시켰다. 하지만 경기별 기복이 심하다는 점이 문제이다. 이는 시즌을 치러가면서 해결해야할 부분이다.

이미지중앙

세터 노재욱은 팀에 활력을 불어넣어준다. [사진=우리카드]


‘노재욱 효과’, 강력해진 높이와 스피드


우리카드는 트레이드 효과도 톡톡히 보고 있다. 2라운드 시작과 함께 한국전력에서 영입된 세터 노재욱이 빠르게 팀에 녹아들며 우리카드 반등의 중심에 섰다.

191cm로 세터로서는 비교적 큰 키를 가진 노재욱은 특유의 높고 빠른 토스로 공격수들에게 날개를 달아줬다. 상대 팀 블로커들을 따돌리는 노련한 토스와 다양한 공격 옵션 활용으로 팀의 공격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당연히 경기를 거듭하면서 선수들의 호흡이 좋아진다면 우리카드는 더욱 큰 시너지 효과를 볼 수 있다. 변수는 고질적인 허리 부상을 안고 있는 노재욱이다. 시즌 후반까지 노재욱이 버텨준다면 우리카드는 3강 체제를 무너뜨릴 강력한 다크호스가 될 것이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