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UFC] 도대체 무슨 말을 들었기에 하빕은 흥분했을까?

  • 기사입력 2018-10-10 05:3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7일 경기 도중 코너 맥그리거를 향해 돌진하고 있는 하빕 누르마고메도프(왼쪽).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유병철 기자] 세기의 명승부를 망친, 무패챔피언의 관중석 난동과 옥타곤 집단주먹질은 어떻게 발생하게 된 것일까? 도대체 하빕 누르마고메도프(30 러시아, 이하 하빕)는 무슨 말을 들었기에 경기 직후 옥타곤 펜스를 넘어 맥그리거의 스파링 파트너인 딜론 대니스에게 돌진했을까?

지난 7일(한국시간) 하빕은 미국 네바다 주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UFC 229 메인이벤트, 라이트급 타이틀매치에서 코너 맥그리거(30 아일랜드)에게 4라운드 서브미션 승을 거뒀다. 완벽한 리어네이키드초크로 탭을 받아내고 타이틀을 지켰다. 27연승 및 타이틀 1차방어 성공.

명승부 끝에 거둔 완승이었지만 이내 경기보다 더 엄청난 일이 벌어졌다. 하빕이 옥타곤 근처에 있던 데니스에게 뛰어들었고, 하빕 측 관계자로 알려진 2명이 옥타곤으로 뛰어들어 맥그리거에게 주먹을 휘두르는 등 소동이 벌어진 것이다.

이들 3명은 경찰에 연행됐지만 맥그리거 측이 고소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혀 곧 석방됐다. 하지만 네바다 주 체육위원회(NSAC)가 징계를 논의할 예정이고, 챔피언벨트 및 대전료도 지급되지 않았다. 하빕은 기자회견에서 난동을 벌인 것에 대해 “(맥그리거 측이)내 종교, 내 나라, 아버지에 대해 모욕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이미지중앙

하빕이 대니스에게 달려든 이유를 상세히 보도한 'TMZ스포츠'의 기사.


이와 관련해 미국의 <TMZ스포츠>는 9일 대니스가 경기 내내 하빕을 향해 “빌어먹을 무슬림 쥐새끼(F**king Muslim Rat)”라고 큰 소리로 줄기차게 떠들었고, 이를 하빕이 인지하고 분노를 폭발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대니스와 가까운 자리에 앉아 있던 한 팬을 인터뷰했는데, 경기초반부터 대니스의 욕설을 인지한 하빕은 2, 3라운드 때 이미 대니스를 향해 ‘레이저 눈빛’을 쏘며 날카로운 반응을 보였다. 그리고 맥그리거의 항복을 받아낸 후(사실 처음 탭을 쳤을 때 니어 네이키드 초크를 풀지 않았다) 이내 마우스피스를 대니스를 향해 던지고 철장을 넘어 관중석의 대니스를 향해 돌진한 것이다.

이와 관련해서는 맥그리거도 책임이 있다. 맥그리거는 경기를 앞두고 하빕을 ‘쥐새끼(rat)’라고 여러 차례 부른 바 있고, 버스를 의자로 가격해 스태프를 다치게 했고, 그의 아버지를 욕해 하빕의 신경을 건드렸기 때문이다. 이렇게 감정이 쌓인 상태에서 경기 당일 관중석에서 이슬람에 대한 욕설을 들으니 이성을 잃었다는 것이다.

한편 대니스는 자신의 SNS를 통해 자신이 하빕을 향해 펀치를 날렸다고 밝혔고, 이에 대해 몇몇 UFC파이터는 UFC 전적 1전에 불과한 듣보잡이 관심을 끌기 위해 못된 행동을 한다고 일침을 놓기도 했다.

사태는 코너 맥그리거의 오랜 동반자 존 카바나 코치가 폭력 사태를 일으킨 하빕 누르마고메도프를 향해 "이해한다"는 메시지를 보내고, 코미디언이자 UFC 링 아나운서를 맡고 있는 조 로건도 하빕에 대한 중징계에 우려를 나타내는 등 진정국면으로 접어들고 있다. 또 폭력사태 발생 원인이 알려지면서 하빕에 대한 동정여론까지 일고 있지만 현재 어떤 식으로 네바다 주 체육위원회(NSAC)가 징계할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