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차우찬 이끈 LG, 한화전 8-5로 2연승

  • 기사입력 2018-09-09 21:4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차우찬이 9일 열린 한화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4피안타 6K 2실점(1자책) 경기를 펼치며 팀 2연승에 기여했다. 에이스다운 모습을 보여줬다. [사진=KBO]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임경생 기자] 차우찬이 마운드를 지킨 LG가 한화전 2연승을 거두며 4위 넥센과의 게임차를 1.5게임차로 좁혔다.

LG는 9일 잠실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한화와의 경기에서 8-5로 승리했다. 이번 승리로 LG는 60승 1무 61패가 됐다. 한화는 3연패를 당하며 65승 55패를 기록하게 됐다.

LG는 2회와 4회 찬스를 확실히 살리며 승기를 가져왔다. 선발 차우찬은 7이닝 2실점(1자책)을 기록하며 시즌 9승(9패)을 거뒀다. 반면 한화는 선발 샘슨이 제구력 난조를 보이며 3.2이닝 6실점을 거두며 강판당했다. 수비 실책도 대량 실점의 원인이었다.

2회 양석환 타석에서 샘슨의 폭투가 나오며 채은성이 득점했고, 김용의의 희생플라이가 나오며 2-0 리드를 잡았다. 한화는 곧바로 반격했다. 3회 포수 실책으로 하주석이 홈인하며 2-1로 따라갔고, 4회 김태균의 적시타가 터지며 2-2 동점을 만들었다.

LG는 4회 4점을 뽑아내며 6-2로 달아났다. 이형종, 오지환, 박용택, 채은성이 연속 안타를 뽑아내며 샘슨을 강판시켰다. 이후 7, 8회 1점씩 더 득점하며 한화에게 분위기를 넘겨주지 않았다. 한화는 8회 이성열의 쓰리런포가 터졌지만 이미 승기가 기운 상태였다.

차우찬은 7이닝 4피안타 2볼넷 6K 2실점(1자책) 호투를 펼치며 2연승의 주역이 됐다. 타선에서는 이형종(4타수 3안타 1타점 2득점)이 리드오프 역할을 톡톡히 해내며 팀 공격의 활로를 열었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