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프로야구] 한화, 두산전 위닝시리즈 챙기며 2위 수성

  • 기사입력 2018-05-23 22:4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23일 두산을 상대로 결승포를 터트린 한화의 김태균. [사진=OSEN]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양정수 기자] 한화가 두산을 꺾고 위닝시리즈를 확보했다.

한화는 23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두산과의 경기에서 5-3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2연승과 함께 두산을 상대로 위닝시리즈를 챙겼다.

한화의 선발 김민우는 5이닝 6피안타(2홈런) 2볼넷 5탈삼진 3실점으로 호투했지만, 동점 상황에서 내려간 까닭에 승리를 챙기지는 못했다.

승부처는 7회말 한화의 공격 차례였다. 한화는 3-3동점 상황에서 선두타자 제라드 호잉이 우익스 라인드라이브로 아웃됐지만, 김태균이 좌중간 담장을 넘기는 솔로포를 터트렸다. 이후 이성열이 아웃으로 돌아섰지만, 하주석이 우중간을 넘기는 솔로 홈런을 쏘아올리며 점수를 더했다.

한화는 1회부터 점수를 쌓았다. 1회말 2아웃 상황에서 송광민이 볼넷으로 나가고 호잉이 우중간 적시타로 포문을 열었다. 1-0 한화 리드.

이후 2회말 김태균이 볼넷으로 걸어나가고, 이성열이 중견수 플라이를 당했지만, 하주석이 2루타를 때렸다. 상대의 실책으로 1루에 있던 김태균이 홈으로 들어왔다. 2-1 한화 리드.

한화의 공격은 계속 됐다. 3회말 정근우가 2루타로 출루에 성공했다. 송광민이 1루수 땅볼 아웃됐지만, 송광민은 3루까지 진루했다. 이어 타석에 들어선 호잉이 2루 적시타를 때리며 추가 득점을 올렸다. 3-1 한화 리드.

두산은 2회초 1사 1루 상황에서 상대의 실점으로 첫 득점을 내고, 4회초 김재호의 투런 홈런으로 동점을 만들었지만 승부를 뒤집지는 못했다.
핫이슈 아이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