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프로야구] ‘홈런 3방 허용’ 삼성, KIA에 패배

  • 기사입력 2018-05-13 18:1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8회 초 역전 적시타를 뽑아내며 팀의 승리를 이끈 버나디나. [사진=KBO]

[헤럴드경제 스포츠팀=김동언 기자] 삼성 라이온즈가 KIA 타이거즈 타자들에게 홈런 3개를 허용하며 패배했다.

삼성은 13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경기에서 7-8로 패했다. 삼성은 승모근 담 증세를 호소하고 있던 강민호 대신 이지영에게 주전 마스크를 씌웠다. 또한 가래톳에 경미한 통증을 안고 있던 이원석을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하고 3루수로 손주인을 선택했다. KIA 역시 미세한 허벅지 통증으로 빠진 김주찬의 공백을 정성훈으로 메웠다. 최근 타격감이 좋지 않던 나지완을 대신해 언더핸드 투수를 상대로 0.349의 좋은 타격감을 보였던 서동욱을 선택했다.

선취점은 삼성이 먼저 뽑아냈다. 1회 말 1사 상황에서 김상수가 몸에 맞는 볼로 출루했고 구자욱이 좌중간으로 안타를 쳐 3루까지 진루했다. 이어서 다린 러프가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물러났지만 3루 주자 김상수가 홈을 밟아 삼성이 1-0으로 리드를 가져갔다.

3회 초 KIA가 역전에 성공했다. 선두타자 이명기가 우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쳤고, 2사 이후 안치홍이 볼넷을 골라냈다. 이어서 최형우가 선발투수 김대우의 6구째를 잡아당겨 우측 담장을 넘기는 스리런 홈런을 때려냈다. 최형우의 시즌 5호 홈런으로 3-1, KIA가 앞섰다.

하지만 3회 말 삼성이 빅이닝을 만들었다. 1사 후 구자욱과 러프의 연속안타로 1,2루 상황을 만들었다. 이어서 김헌곤이 좌중간 방면 안타를 쳐내며 구자욱이 홈을 밟아 점수를 뽑아냈다. 계속해서 박한이가 좌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때려내 2명의 주자를 홈으로 불러들여 역전을 만들었다. 뒤이어 선발투수 헥터 노에시의 보크가 나오며 박한이가 3루로 진루했고, 손주인이 안타를 만들어 박한이가 홈을 밟았다. 강한울이 2루수 방면으로 타구를 보냈지만 2루수 안치홍의 실책이 나오며 다시 1,2루의 찬스가 만들어졌다. 이어 이지영이 좌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뽑아내며 2명의 주자를 홈으로 불러들여 7-3의 스코어를 만들었다.

5회 초 KIA가 다시 따라붙었다. 2사 이후 김선빈이 중견수 방면으로 안타를 쳤고, 안치홍이 바뀐 투수 한기주의 4구째를 잡아당겨 좌중간 담장을 넘기는 투런홈런을 터뜨렸다. 안치홍의 시즌 9호 홈런으로 KIA가 5-7로 따라붙었다.

KIA는 6회 초 추가점을 뽑아냈다. 1사 이후 이범호와 김민식의 연속 볼넷이 나왔고, 이명기가 중견수 앞에 떨어지는 안타를 치며 이범호를 홈으로 불러들여 6-7을 만들었다.

7회 초 KIA가 마침내 동점을 만들었다. 1사 이후 최형우가 바뀐 투수 최충연의 4구째를 밀어쳐 좌측 담장을 넘기는 솔로홈런을 뽑아냈다. 최형우의 시즌 6호 홈런이자 이번 경기 2번째 홈런으로 7-7, 스코어의 균형이 맞춰졌다.

역전은 8회에 완성됐다. 선두타자 이범호가 안타를 쳤고, 대주자 유재신으로 교체됐다. 유재신이 도루에 성공하며 2루로 진루했고, 로저 버나디나의 우익수 방면 안타 때 홈을 밟아 8-7, 최종스코어를 만들었다.

삼성의 선발투수 김대우는 3이닝 동안 3피안타(1피홈런) 2사사구 1탈삼진 3실점을 기록했다. 최충연은 2이닝 동안 3피안타(1피홈런) 무사사구 5탈삼진 2실점을 기록하며 패전투수가 됐다. KIA의 선발투수 헥터는 3이닝 동안 9피안타 1사사구 2탈삼진 7실점을 기록했다. 김윤동은 3⅓이닝 동안 1피안타 무사사구 2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하며 승리투수가 됐다.

삼성은 15일 포항야구장에서 LG 트윈스를 상대로 꼴찌탈출에 도전한다. KIA는 같은 날 고척스카이돔에서 넥센 히어로즈를 상대로 연승에 도전한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