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IBK기업은행, 6년 연속 챔프전 진출

  • 기사입력 2018-03-21 21:3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6년 연속 챔프전에 진출하며 새로운 역사를 쓴 IBK기업은행.[한국배구연맹 제공]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장도영 기자] IBK기업은행이 6년 연속 챔피언결정전 우승에 도전하게 됐다.

IBK기업은행은 21일 오후 화성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7-2018 V-리그 여자부 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3-0(25-19, 25-17, 26-24) 완승을 거뒀다. 2승1패로 플레이오프를 마무리 지으며 챔피언결정전 티켓을 거머쥐었다.

이날 IBK기업은행은 국내 선수들로 나선 현대건설을 상대로 맹공을 퍼부었다. 메디와 김희진은 30, 16점을 터뜨렸다. 선발로 나선 세터 염혜선의 경기 운영, 리베로 노란의 수비도 효과적이었다.

반면 이도희 감독과 올 시즌 새 출발을 알린 현대건설은 3위로 시즌을 마감했다.

1세트 초반 현대건설이 한유미 서브 타임에 3-0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득점원들을 고루 활용하며 점수를 차곡차곡 쌓았다. IBK기업은행은 김희진을 앞세워 맹추격했다. 메디의 연속 서브 득점으로 13-15 기록하자, 현대건설 김세영이 철벽 블로킹을 세웠다. 이내 한유미의 3연속 공격이 가로막혔다. 김미연-김희진 블로킹 벽이 높았다. 17-16 역전한 IBK기업은행 메디 공격력까지 더해 팀 분위기를 끌어 올렸다. 상대 범실을 틈 타 20-17을 만든 IBK기업은행이 22-18 이후 먼저 25점을 찍었다.

2세트에서 IBK기업은행이 좋은 흐름을 이어갔다. 메디와 김미연이 강력한 공격으로 득점포를 가동했다. 계속해서 IBK기업은행은 맹공을 퍼부었다. 순식간에 13-7. 여기서 염혜선 서브 득점까지 터지며 15-7로 격차를 벌렸다. 현대건설은 범실이 잦았다. IBK기업은행이 여유롭게 2세트마저 챙기며 유리한 고지에 올랐다.

벼랑 끝에 몰린 현대건설이 3세트에서 8-5 리드를 잡았다. IBK기업은행 서브 리시브가 흔들렸다. 이 틈을 타 현대건설 황연주가 날았다. 11-6까지 달아났다. 이 위기에서 IBK기업은행 김미연이 공격 성공으로 흐름을 끊었다. 김희진도 힘을 냈다. 10-12로 추격했다. 범실이 뼈아팠다. 현대건설이 한유미 서브 타임에 17-12 우위를 점했다. IBK기업은행은 15-19에서 세터 이고은을 기용했다. 김희진 연속 공격으로 19-20 기록, 20-21로 기세를 이어갔다. 고예림 서브 타임에 메디의 공격으로 21-21 균형을 맞춘 IBK기업은행은 치열한 공방전 끝에 이고은의 서브 득점으로 24-23 기록, 듀스 돌입 이후 마침내 3세트에서 승부의 마침표를 찍었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