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야구] 제3회 순창군수배 전국유소년야구대회 23일 개막

  • 기사입력 2018-02-20 10:3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김진서 선수. [사진=대한유소년야구연맹]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양현우 기자] 제3회 순창군수배 전국유소년야구대회가 2월 23일 개막한다.

제3회 순창군수배 전국유소년야구대회가 2월 23일부터 27일까지 5일간 전북 순창군 생활체육야구장, 섬진강 생활체육공원 야구장을 비롯해 총 9개 구장에서 열린다. 대한유소년야구연맹(회장 이상근)이 주관하는 이번 대회는 전국에서 98개 팀에서 총 2,000여 명이 참가하며, 순창군과 순창군체육회, 순창군야구소프트볼협회, (주)네오, 야구용품업체 스톰, 아곤이 후원한다.

초등학교 3학년 이하의 '새싹리그', 초등학교 4~5학년 '꿈나무리그 청룡, 백호', 초등학교 6학년부터 중1 대상의 '유소년리그 청룡, 백호', 중2~고3 대상의 '주니어리그' 등 총 4개 리그가 치러진다. 특히 7세부터 참가하는 새싹리그는 점점 참가 선수가 늘어나 올해 400여 명이 참가할 정도로 가장 인기가 높다. 예선은 3일간 조별리그, 결선 2일 동안 토너먼트로 진행된다.

고추장으로 유명한 전북 순창은 유소년야구대회의 메카다. 2월 순창군수배에 이에 10월 순창 강천산배 전국유소년야구대회까지, 1년에 두 번 전국 최대 규모의 유소년야구대회를 개최하기 때문이다. 이 두 대회는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한다. 참가선수 및 가족들은 순창군 주요관광지의 입장료 및 이용료 할인 혜택을 받아 야구경기 외에 다양한 문화체험프로그램을 체험할 수 있다.

이번 대회에 선수 31명에 학부모까지 총 50여 명이 참가하는 서울 연세유소년야구단의 윤장술 감독은 “우리 선수들과 함께 시즌 개막을 많이 기다려 왔다. 순창대회에서 야구를 통해 우의를 다지고 즐기는 야구를 하면서 좋은 추억을 많이 간직하고 돌아갔으면 한다"이라고 말했다.

대한유소년야구연맹의 이상근 회장은 “대회 유치 및 올해 야구장 건설 등 유소년야구 발전을 위해 항상 큰 도움을 주시는 황숙주 순창군수에게 감사의 말씀드린다. 이번 순창 대회도 온 가족이 함께하는 지역 스포츠 축제로 자리잡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