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평창] 스피드스케이팅 이상화 은메달, 눈물의 마지막 레이스

  • 기사입력 2018-02-18 21:4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빙상여제'이상화가 500m에서 은메달을 획득했다. [사진=OSEN]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박건태 기자] 올림픽 3연패에 도전한 이상화(29 스포츠토토)가 500m 레이스 마치며 눈물을 흘렸다.

이상화는 18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에서 일본의 아리사 고(31 일본)와 함께 전체 16개 조 가운데 15조 아웃코스에 배정된 이상화는 100m 구간을 10초20으로 통과한 뒤 최종 37초33을 기록하며 은메달을 획득했다. 라이벌 고다이라 나오(32 일본)는 앞서 14조에서 36초94를 기록, 이상화의 4년 전 올림픽 기록을 경신하며 금메달을 획득했다.

이상화는 이번 올림픽에서 500m 3연패에 도전했다. 2010년 밴쿠버, 2014년 소치 대회에서 정상에 올랐고 이번에도 금메달을 따면 아시아 선수 최초로 동계올림픽 3연패를 달성한 선수가 될 수 있었다.

레이스가 끝나고 이상화는 눈물을 훔쳤다. 이번 올림픽을 끝으로 태극 마크를 반납할 것이 확실시된다. 한국 빙상 아니, 세계 빙상 역사를 새로 쓴 선수의 명예로운 은퇴라고 할 수 있다.

이상화에 앞서 9조에서 경기한 김민선(19 의정부시청)은 38.53로 12위, 10조에서 레이스한 김현영(24 성남시청)은 38.25로 16위를 기록했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