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패장 이정철 감독 “모두 반성해야한다”

  • 기사입력 2018-02-06 20:1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현대건설과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1-3으로 패한 IBK기업은행 이정철 감독. [사진=OSEN]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이정인 기자] IBK기업은행이 패배에 진한 아쉬움을 나타냈다.

IBK기업은행은 6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7-2018 V리그’ 5라운드 현대건설과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1-3(23-25, 25-22, 25-23, 25-22)으로 졌다.

이날 IBK기업은행은 외국인 선수가 없는 현대건설에 역전패하며 선두 추격에 제동이 걸렸다. 이날 IBK기업은행은 블로킹 6개를 기록해 17개를 기록한 현대건설에 높이에서 압도당했다. 서브도 6개를 기록해 9개를 기록한 현대건설에게 밀렸다.

이정철 감독은 경기 후 진한 아쉬움을 나타냈다. 이 감독은 “선수들이 방심 했을 수도 있다. 모래알 조직력이었다. 감독, 코치, 선수 모두 반성해야한다”라고 혹평했다. 이어 “현대건설의 서브가 잘 들어갔고, 고유민이 서브 리시브를 잘해줬다. 우리 팀은 이고은이 몸 상태가 좋지 않아서 어려운 부분이 있었기 때문에 다른 선수들이 궂은일을 해주고 도움이 되어야하는데 그러지 못했다”라고 패인을 분석했다.

IBK기업은행은 이날 경기 패배로 선두 추격에 제동이 걸렸다. 이날 승점 3점을 획득했다면 도로공사를 승점 1점차로 추격 할 수 있었다. 이 감독은 “선두권 싸움 때문에 승점 1점이 중요한 상황인데 1점도 못 땄다. 전체 다 반성해야한다”라고 말했다.

이 감독은 “오늘(6일) 경기에서는 아무것도 안됐다. 전체 공격 성공률은 앞섰지만 결정적일 때 범실이 나왔고, 성공률이 떨어졌다. 아쉽다. 다음 경기 잘 준비하겠다”라고 말하며 인터뷰를 마쳤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