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토종의 힘’ 앞세운 현대건설, IBK기업은행 제물로 2연패 탈출

  • 기사입력 2018-02-06 19:5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국내선수들의 활약을 앞세워 IBK기업은행을 꺾은 현대건설. [사진=KOVO]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이정인 기자] 국내선수들이 저력을 발휘한 현대건설이 IBK 기업은행을 제압했다.

현대건설은 6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7-2018 V리그’ 5라운드 IBK 기업은행과의 홈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23-25, 25-22, 25-23, 25-22)로 승리했다. 현대건설은 이날 승리로 2연패에서 탈출했다.

현대건설은 이날 승리로 시즌 전적 12승 10패(승점 40)로 4위 KGC 인삼공사(승점 31점)와의 격차를 9점 차로 벌리며 3위 굳히기에 들어갔다. 2위 IBK기업은행과는 승점 3점 차로 격차를 좁혔다. IBK기업은행은 승점 획득에 실패하며 시즌 전적 15승 7패(승점 43점)를 기록해 선두 추격에 제동이 걸렸다.

현대건설은 이날 양효진이 19득점(블로킹 4개), 황민경이 18득점(서브에이스 4개), 황연주가 17득점(서브에이스 4개)으로 맹활약하며 외국인 선수의 공백을 매웠다. 현대건설은 블로킹 17개를 기록해 6개를 기록한 IBK기업은행을 높이에서 압도했다. 또한 서브에서도 9개로 6개를 기록한 IBK기업은행에 앞섰다. 반면 IBK기업은행은 메디가 43득점, 김희진이 11득점으로 분전했지만 팀의 패배를 막지 못했다.

기선제압은 현대건설의 몫이었다. 김세영과 황연주의 블로킹으로 기분 좋은 출발을 한 현대건설은 양효진의 속공과 황연주의 서브 에이스에 힘입어 8-6으로 앞서나갔다. IBK기업은행도 반격에 나섰다. 고예림-메디-김희진의 득점으로 14-11로 역전에 성공했다. 이후 메디의 활약을 앞세운 IBK기업은행의 근소한 리드가 이어졌다.

현대건설도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상대 범실과 황연주의 블로킹, 서브 에이스를 묶어 18-17로 재역전했다. 하지만 IBK기업은행의 집중력은 강했다. 김미연, 고예림의 연속 득점과 김희진의 블로킹으로 22-20으로 다시 리드를 잡았다. 결국 메디의 득점으로 세트포인트에 안착한 IBK기업은행이 현대건설의 추격을 따돌리고 1세트를 따냈다.

2세트 초반 IBK기업은행이 김미연과 고예림의 퀵오픈과 매디의 파이프 등으로 8-7 근소한 리드를 잡았다. 현대건설도 가만히 있지는 않았다. 양효진의 속공과 시간차 공격, 고유민의 서브 에이스 등으로 4연속 득점하며 기세를 올렸다. 현대건설은 황연주의 오픈, 김세영의 블로킹으로 16-15로 전세를 뒤집었다. 분위기를 가져온 현대건설은 황민경의 서브 에이스, 고유민의 퀵오픈 등으로 먼저 20점 고지에 올랐다. 이후 IBK기업은행이 추격했지만 집중력을 잃지 않은 현대건설이 2세트를 가져갔다.

3세트는 IBK기업은행이 초반 리드를 잡았다. 메디-김미연-고예림 삼각편대의 힘을 앞세워 11-7로 앞서나갔다. 현대건설도 반격에 나섰다. 양효진의 시간차 공격과 블로킹, 황연주의 서브 에이스로 12-12 동점을 만들었다. 양효진은 V리그 남녀 통산 최초로 개인 통산 블로킹 1천개를 달성했다.

이후 일진일퇴의 공방이 이어졌고 승기를 거머쥔 팀은 현대건설이었다. 현대건설은 김주향의 공격, 황연주의 퀵오픈과 서브에이스로 20-18로 앞섰다. IBK기업은행도 끈질기게 추격했지만 현대건설은 리드를 놓치지 않았다. 결국 현대건설이 황민경의 퀵오픈과 메디의 범실을 묶어 2세트를 잡았다.

현대건설이 3세트의 기세를 이어갔다. 황연주의 공격, 양효진의 시간차 등으로 10-8로 치고 나갔다. IBK기업은행도 추격의 시동을 걸었다. 김미연의 오픈, 김수지의 속공과 김희진의 서브 에이스를 묶어 11-11 균형을 맞췄다. 이어 김수지의 이동 공격과 메디의 3득점에 힘입어 15-14로 역전했다.

하지만 현대건설의 저력은 무서웠다. 장점인 높이를 앞세워 IBK기업은행을 몰아붙였다. 현대건설은 김세영의 시간차, 김세영과 이다영의 연속 블로킹으로 19-18로 역전한데 이어 황민경의 공격으로 20점 고지에 먼저 올랐다. IBK기업은행은 범실을 남발하며 무너졌다. 결국 현대건설이 4세트를 품에 안으며 역전승을 완성했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