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V리그] 삼성화재, KB손해보험 잡고 선두추격

  • 기사입력 2018-01-07 22: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3연패에서 탈출한 삼성화재.[사진=KOVO]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양정수 기자] 삼성화재가 KB손해보험을 잡고 3연패에서 탈출했다.

삼성화재는 7일 대전충무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도드람 V리그 KB손해보험과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16-25, 25-18, 25-23, 25-22)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3연패에서 벗어나며 15승 7패, 승점 43점으로 1위 현대캐피탈(승점 45)과의 격차를 승점 2점으로 좁혔다. 반면 KB손해보험은 2연패를 당하며 10승 12패, 승점 29점으로 5위에 머물렀다.

승부처는 세트 스코어 1-1 상황에서 맞은 3세트였다. KB손해보험이 한 발 앞서고, 삼성화재가 추격하는 양상이었다. KB손해보험은 알렉산드리 페헤이라(등록명 알렉스)의 서브에이스에 이강원, 전진용의 블로킹으로 15-11로 리드했다. 하지만 삼성화재는 22-22로 동점을 만들고 박철우의 블로킹과 타이스 덜 호스트의 공격으로 세트포인트에 도달했다. 이후 KB손해보험의 서브 범실로 삼성화재가 3세트를 챙겼다.

4세트도 3세트만큼이나 치열했다. 양 팀은 팽팽한 접전을 벌이며 시소게임을 이어갔다. 하지만 삼성화재의 뒷심이 빛났다. 삼성화재는 21-21 상황에서 박상하의 블로킹으로 리드를 잡았다. 이후 타이스의 공격과 박상하의 또 한 번의 블로킹으로 승리까지 한 점만을 남겼다. 이후 박철우가 매치포인트를 장식하며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1세트 삼성화재는 KB손해보험에게 크게 흔들리며 15-25로 무력하게 1세트를 내줬다. 하지만 2세트 박철우의 공격이 살아나고 안정을 찾으며 KB손해보험을 몰아붙이기 시작했다. 이후 리드를 이어가며 25-18로 손쉽게 2세트를 가져갔다.
핫이슈 아이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