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스포츠토토, 매출총량 준수 위해 추가 발매중단

  • 기사입력 2017-12-06 17:0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2차 발매중단 대고객 안내문.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체육진흥투표권(이하 스포츠토토)이 사행산업 매출총량을 준수하기 위해 다시 한 번 발매중단에 들어간다.

스포츠토토는 지난 11월 17일부터 26일까지 약 열흘간의 발매중단을 통해 매출을 최대한 억제시켜왔으나 현재와 같은 발매금액 추이를 고려한다면 올해 설정된 매출총량을 초과하게 될 것이 확실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오는 12월 8일 00시부터 전국의 판매점과 공식 인터넷 발매사이트 베트맨(www.betman.co.kr)에서 스포츠토토 전 상품의 발매가 중단된다. 게다가 사행산업 매출총량제는 연간 단위로 한도를 설정하기 때문에, 발매 재개 시점은 올해를 넘길 가능성이 매우 높다. 단, 발매를 제외한 환급 및 환불 등의 서비스는 중단 없이 정상적으로 제공될 예정이다.

케이토토 관계자는 "사행산업통합감독위원회의 매출총량을 준수하기 위해 2차 발매 중단이라는 불가피한 결정을 내릴 수 밖에 없었다"며, "다시 한 번 고객 여러분께 깊은 양해의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다.

한편 발매중단과 관련해 변동되는 부분이나 추가 사항이 발생한다면, 스포츠토토 홈페이지 및 공식 인터넷 발매사이트인 베트맨 등을 통해 공지할 계획이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