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강경남 김준성, 신한동해오픈 첫날 공동 선두

  • 2017-09-14 18:39|남화영 기자
이미지중앙

14일 신한동해오픈 1라운드를 공동 선두로 마친 강경남 김준성이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KPGA]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인천)=남화영 기자] 돌아온 승부사 강경남(34)과 2년전 KPGA선수권에서 우승한 김준성(26)이 한국남자프로골프(KPGA)투어 제33회 신한동해오픈(총상금 12억원) 첫날 공동 선두에 올랐다.

강경남은 14일 인천 서구 베어즈베스트청라골프클럽 USA-오스트랄아시아 코스(파71 6953야드)에서 열린 1라운드에서 6언더파 65타로 2타차다.

김준성은 12번 홀에서 홀인원과 16번 홀 샷이글을 합쳐 버디 4개 보기 2개를 묶어 6언더파 65타를 쳤다. 12번 홀 홀인원은 160m를 보고 7번 아이언으로 쳤다. 짧게 올라갈 것 같았는데 2,3m 굴러가다가 들어갔다. 16번 홀에서는 165m 남은 상황에서 맞바람을 보고 6번 아이언으로 쳐서 샷 이글을 잡았다.

강경남은 버디 7개에 보기 1개로 선두에 올랐다. 4번 홀 보기를 빼고 5번 홀부터 4홀 연속 버디를 잡았다. 지난 6월 경남 사천의 서경타니골프장에서 10승을 거둔 후로 이날 역시 샷 감이 좋았다. 강경남은 “찬스 있는 홀에서 잘했고 퍼팅감이 좋아서 위기상황을 잘 넘겼다”고 말했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