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상현의 축구화(靴/話)] (10) 축구화 등급별 차이점② - 축구화의 갑피

  • 2017-06-19 13:07|유병철 기자
이미지중앙

천연가죽을 사용하는 나이키 티엠포 레전드. [사진=나이키]

같은 디자인임에도 불구하고 선수용과 일반인용 축구화의 가장 큰 차이점을 보이는 것은 바로 ‘갑피’이다. 갑피는 신발에서 발바닥을 제외한 발을 감싸는 모든 부분을 말한다. 선수용 제품을 신어보면 갑피가 발에 딱 달라붙고 상당히 유연하다. 가격이 내려갈수록 이런 느낌은 덜하다. 그 이유는 갑피에 사용되는 소재가 가격대에 따라 다르기 때문이다.

먼저 선수용 제품의 최근 화두는 갑피의 두께와 유연성이다. 과거에는 두툼한 천연가죽으로 유연성을 중요시했다면, 최근에는 기술을 발달로 소재를 가리지 않고 얇은 두께와 유연성을 동시에 높이는 데 집중한다. 갑피가 얇으면 볼터치할 때 정교한 발의 감각을 살릴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얇아지면 가벼워진다는 장점도 있다. 마치 신발을 신지 않은 것과 같은 느낌을 준다.

과거 선수용 축구화는 SG(Soft Ground)나 FG(Firm Ground), 스터드만 선택할 수 있었다. 갑피에 대한 선택권은 없었다. 최상급은 캥거루 가죽을 적용한 제품 하나였기 때문이다.

하지만 최근에는 다양한 소재를 이용해 선수들의 입맛에 맞는 제품을 출시한다. 푸마 에보스피드의 경우 선수용 제품을 갑피에 따라 3가지로 나눠 출시했다. 좀더 내구성이 강한 SL-S(Synthetic, 인조가죽)와 천연가죽을 사용한 SL-K Leather(캥거루가죽), 섬유소재를 사용한 SL(섬유소재)까지 총 3가지 종류로 출시했다. 소재는 다르지만 유연하고 얇다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

점점 갑피가 얇아지면서 부작용도 생겨났다. 갑피가 너무 얇으면 발을 보호해야하는 신발의 기본적인 기능이 약해질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실제로 한 제품은 출시 후 갑피가 너무 얇아 가볍지만 내구성이 떨어지고 부상위험이 높다는 해외 리뷰가 올라오기도 했다. 잘 훈련된 선수들이야 큰 문제가 없겠지만 주기적인 훈련을 하지 않는 일반인들에게는 얇은 갑피가 부상위험에 더 잘 노출될 수 있다. 이런 이유로 일반인이 무리해서 선수용 제품을 구입할 필요는 없다.

이미지중앙

나이키 티엠포 시리즈 - 디자인은 같지만 등급별로 사용되는 소재는 모두 다르다(왼쪽부터 티엠포 레전드6, 레거시2, 미스틱5, 제니오2 레더, 리오3). [사진=나이키]


일반인용 제품은 선수용 제품에서 조금씩 다운 그레이드해서 2~3가지 정도로 출시된다. 선수용 제품과 같은 디자인임에도 불구하고 가격은 저렴하다. 하지만 완벽한 피팅감과 가벼운 무게를 비롯해 방수 같은 기능을 기대하긴 힘들다.

일반인용 제품에도 천연가죽을 사용하는 시리즈도 있다. 나이키 티엠포와 아디다스 코파는 일반인용 축구화에도 천연가죽을 사용한다. 다만 선수용 제품과는 차별화하여 다소 저렴한 가죽을 사용한다.

* 글쓴이 이상현은 신발 아웃솔 전문 디자이너로 활동 후, 현재 3D프린팅 맞춤인솔 전문회사인 ‘피츠인솔’에서 설계 디자인을 담당하고 있다. 축구화에 대한 남다른 열정으로 개인블로그와 페이스북 페이지를 운영 중이다. 디자이너와 축구팬의 관점에서 축구화에 대한 다양한 스토리를 전할 예정이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