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삼성 구자욱, "야구만 잘한다면 삼적화도 두렵지 않다"

  • 기사입력 2015-05-24 21:1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삼성 구자욱 (사진=더그아웃 매거진)

삼성 라이온즈의 아기사자 구자욱이 야구문화잡지 '더그아웃 매거진' 50호(6월호)에서 “야구만 잘한다면 ‘삼적화’도 두렵지 않다.”라고 밝혔다. 구자욱은 인터뷰 및 화보 촬영에서 모델 같은 몸매와 잘생긴 외모로 생긴 오해를 풀고 싶다는 간절한 마음을 비쳤다. "외모에 전혀 신경 쓰지 않는 편이다. 정말 열심히 하는데 외모 때문에 오해가 생겨 속상하다. 오히려 남들보다 더 열심히 한다. 그래야 사람들이 제대로 봐주기 때문이다."며 고백했다.

구자욱은 본리초등학교-경북중학교- 대구고등학교를 나온 대구토박이다. 삼성 라이온즈는 그에게 일상이자 꿈이었다. “당연히 삼성 라이온즈였다. 연고지였고, 당시 팀이라면 당연히 삼성이라고 생각했다. 삼성만 보고 컸으니까 ‘삼성에 꼭 가고 싶다. 삼성이 제일 잘하는 팀이다.’라는 생각만 했다.”며 팀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어릴 때부터 꿈꿔온 파란색 유니폼을 입게 된 그는 1군 무대를 밟아보기도 전에 2013년 상무에 입단한다. 그는 상무에 있던 2시즌동안 주전을 꿰차며 퓨처스리그에서 종횡무진 활약했다. 작년에는 퓨처스 남부리그 타격왕에 오르기도 했다. “꼭 변화된 모습으로 다시 돌아가고 싶었다. 그리고 간절함, 절실함, 운동을 많이 해야겠다, 노력이 많이 필요하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 상무에 있던 2년간 얻은 가장 큰 수확인 것 같다.”며 기억을 곱씹었다.

제대 후 맞이한 2015 시즌, 스프링캠프 때부터 무한한 가능성을 보여준 구자욱에게 류중일 감독은 애정과 기대감을 아낌없이 드러냈다. 언론에서도 그를 주목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구자욱은 그 기대감에 부응했다. 개막전 6번 타자 겸 1루수로 출전한 그는 2타점 적시타로 프로 데뷔 첫 안타를 쉽게 뽑아내더니 첫 홈런포도 개막 4경기만인 4월 1일 거침없이 쏘아 올렸다. “부담은 처음부터 지금까지 전혀 없었다. 긴장은 조금 했었지만 그것도 많이 없어졌다. 최대한 많이 즐기려고 하는 편이다. 처음 경기에 나선 날도 설레고 엄청 재밌었던 기억뿐이다.”라고 패기 넘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고정된 수비 포지션이 없는 것에 대한 생각도 밝혔다. 시즌 초반 1루에서 선배 채태인의 빈자리를 잘 메워준 구자욱은 채태인의 복귀로 5월 12일부터 외야수로 출전하고 있다. 하지만 여전히 그에게 고정된 자리는 없다. “내일을 생각 안하고 오늘만 생각하자는 마음으로 야구장에 오는 편이다. 그냥 기회가 있을 때 한 번 보여주자는 생각이다. 그래도 외야수가 내 장점을 조금 더 부각시킬 수 있지 않을까 싶다.”

또한 평소 이승엽 선배님을 롤모델이라고 밝힌 그는 수려한 외모와 조리있는 말솜씨로 리틀 이승엽이라는 별명도 얻었다. “지금 최고의 타자인데도 노력하시는 것과 한 타석, 한 타석 아쉬워하는 모습과 욕심. 마흔이 되셨는데도 철저한 몸 관리를 하시는 것, 사생활부터해서 다 본받아야 할 점인 것 같다. 사람 자체를 본받고 싶다.”며 선배 이승엽을 향한 존경심을 드러냈다.

이외에도 구자욱이 선배 김상수와 박해민에게 뺏고 싶은 것이 무엇인지를 담은 못 다한 이야기도 오는 26일 발행되는 더그아웃 매거진 50호(6월호)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헤럴드스포츠=최익래 기자 @irchoi_17]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