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테임즈-이호준 4타점 합작’ NC, KIA 꺾고 4연승

  • 기사입력 2015-04-07 22:0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NC가 이호준-테임즈의 맹타에 힘입어 KIA를 꺾고 4연승을 달렸다.

NC가 KIA의 무패행진에 제동을 걸고 4연승을 질주했다.

NC는 7일 광주구장에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KIA와의 경기에서 5-3으로 승리했다. NC 선발 해커가 6⅔이닝 3피안타(1피홈런) 2실점(1자책점)으로 호투하며 시즌 2승을 수확했다. 테임즈가 2타수 1안타(1홈런) 2타점, 이호준이 4타수 2안타 2타점으로 공격을 이끌었다. KIA 최용규는 3타수 2안타 1타점으로 분전했으나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NC는 해커가 먼저 마운드에 올랐고 박민우(2루수)-이종욱(중견수)-나성범(우익수)-테임즈(1루수)-모창민(3루수)-이호준(지명타자)-손시헌(유격수)-김태군(포수)-김종호(좌익수)가 선발로 나왔다. KIA는 스틴슨이 선발출격하고 김원섭(중견수)-최용규(2루수)-필(1루수)-나지완(좌익수)-최희섭(지명타자)-이범호(3루수)-김다원(우익수)-강한울(유격수)-이성우(포수)가 타선을 이뤘다.

양 팀은 3회와 4회 한 점씩 주고받았다. NC는 1사 후, 김종호가 볼넷을 골라 나갔다. 박민우는 우중간 펜스 앞에 떨어지는 큼지막한 2루타로 주자를 홈에 불러들였다. KIA는 선두타자 김다원이 몸에 맞는 공, 강한울이 2루수 실책으로 출루했다. 이성우가 희생번트로 주자를 득점권에 보낸 뒤 김원섭이 볼넷으로 모든 루를 채웠다. 최용규가 우익수 희생플라이로 동점을 만들었다.

4회에는 양 팀 4번 타자의 홈런이 나왔다. NC는 테임즈가 컷 패스트볼을, KIA는 나지완이 직구를 받아쳐 비슷한 위치에 떨어진 우중간 솔로 홈런을 쏘아 올렸다.

접전은 여기까지 였다. 이후 NC가 장타력을 앞세워 리드를 잡았다. 6회초 나성범이 좌전안타를 때리고 테임즈가 볼넷을 고르며 무사 1,2루 기회를 잡았다. 모창민이 희생번트에 실패하며 주자만 바뀐 채 아웃카운트만 늘었다. 다음 타자 이호준은 스리 볼 상황에서 높게 몰린 공을 잡아당겨 좌익수 키 넘어가는 2타점 2루타를 터트렸다. 7회초 2사 2루에서는 나성범이 담장과 펜스 사이를 맞고 크게 튀어 오르는 중월 1타점 3루타로 점수 차를 벌렸다.

KIA도 순순히 물러나지 않았지만 승부를 뒤집기에 역부족이었다. 8회말 선두타자 이종환이 우익선상 2루타를 치고 나갔다. 김원섭은 삼진으로 돌아섰으나 최용규가 중전안타로 1사 1,3루 기회를 만들었다. 필이 1타점 좌전적시타로 찬스를 이어나갔지만 나지완과 최희섭이 연속삼진으로 돌아서며 더 이상 쫓아가지 못했다.

9회 마운드에 오른 김진성은 1이닝을 깔끔하게 막으며 시즌 첫 세이브를 올렸다. [헤럴드스포츠=차원석 기자@notimeover]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