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공수조화’ 롯데, 두산에 5-0 영봉승

  • 기사입력 2015-04-03 22:5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호투를 펼친 레일리와 기회를 놓치지 않은 타자들의 완벽한 공수조화였다.

이미지중앙

팀 승리를 이끈 선발 레일리. 사진=OSEN

롯데는 3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두산과의 시즌 첫 맞대결에서 5-0로 영봉승을 거뒀다. 이로써 롯데는 시즌 4승(1패)를 거뒀고, 두산은 개막 3연승 이후 2연패를 떠안았다.

이날 롯데는 선발로 브룩스 레일리를 내보냈고, 황재균-하준호-손아섭-최준석-김대우-정훈-강민호-김민하-문규현이 그 뒤를 받쳤다. 팀 리드오프 짐 아두치는 허리 디스크로 2주간 결장을 결정했다. 타율 0.353 1홈런 4타점으로 좋은 페이스를 유지하고 있었기에 아쉬움은 더했다.

이에 맞선 두산은 유네스키가 선발 마운드에 섰다. 이어서 민병헌-정수빈-김현수-잭 루츠-홍성흔-오재원-양의지-김재환-김재호로 라인업을 꾸렸다.

롯데 선취점은 3회말에 나왔다. 선두타자 김민하가 2루타를 치며 단번에 득점권에 위치했다. 이어진 문규현의 희생번트로 만든 1사 3루 상황에서 황재균이 우익수 희생플라이로 김만하를 홈으로 불러들였다. 달아나는 타점은 6회말이었다. 1사 후 최준석의 타구가 중앙 담장을 때리면서 최준석은 단번에 3루에 위치한다. 이어 김대우가 우전 적시타를 때려내며 롯데는 2-0으로 달아났다.

이후 잠잠하던 롯데의 방망이는 8회에 다시 뜨거워졌다. 8회말 1사 후 대타로 나선 임재철이 함덕주를 상대로 우측 담장을 넘는 솔로 홈런을 기록하며 공격의 포문을 열었다. 이어 손아섭의 2루타, 최준석의 볼넷으로 만든 2사 2,3루 상황에서, 정훈이 좌중간 3루타로 2타점을 추가하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이날 롯데 승리에 선발 레일리의 공이 컸다. kt와의 개막전서 부진했던 모습을 잊기에 완벽했다. 8이닝동안 5피안타 5탈삼진 무사사구 무실점을 기록하며 기분 좋은 첫승이었다. 레일리의 뒤를 이어 등판한 이명우-이정민은 무실점으로 레일리의 첫승을 지켰다.

내일 비소식이 있는 가운데, 두산에서는 장원준이 선발 출장해 친정팀을 상대로 공을 던질 예정이다. 이에 맞선 롯데는 송승준을 앞세워 2연승을 노린다. [헤럴드스포츠=박소민 기자 @parksomin]

■3일 프로야구 경기결과
마산: 한화 이글스(2승3패) 6-11 NC 다이노스(2승2패)
잠실: 삼성 라이온즈(4승1패) 7-3 LG 트윈스(1승4패)
수원: KIA 타이거즈(4승) 5-0 kt 위즈(5패)
목동: SK 와이번스(1승3패) 3-14 넥센 히어로즈(2승2패)
사직: 두산 베어스(3승2패) 0-5 롯데 자이언츠(4승1패)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