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레오, 삼성화재 수호신 역할 톡톡히 해내다

  • 기사입력 2014-12-28 19:2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강한 서브를 집어 넣는 레오. 28일 우리카드와의 경기에서 레오는 서브에이스 5개 포함, 블로킹 3득점, 후위공격 11득점으로 개인 3번째 트리플크라운을 달성했다.

대전 삼성화재 블루팡스가 초반 부진을 극복하고 승리를 지켰다.

삼성화재는 28일 대전충무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4~2015 V리그 3라운드 아산 우리카드 한새와의 경기에서 3-1(25-23, 22-25, 25-15, 25-18)로 승리했다. 14승 4패가 된 삼성화재는 승점 41점으로 남자부에서 제일 먼저 승점 40점 고지를 돌파했다. 반면 우리카드는 시즌 16패(2승)째를 떠안으며 최하위에 머물렀다.

경기 전 삼성화재 신치용 감독은 “상대는 용병 없이 경기를 치르는 만큼 편하게 할 수 있다. 반면 우리는 상대를 얕잡아 볼 수 있기 때문에 그 점을 경계해야 한다. 쉽지 않은 경기가 될 것이다”며 긴장의 끈을 놓지 않았다.

그리고 삼성화재를 승리로 이끈 선수는 역시나 레오였다.

삼성화재는 용병 까메호를 퇴출한 우리카드 선수단의 팀워크에 1세트 고전했지만 20점 이후 접전이 이어진 상황에서 레오가 오픈 공격을 연달아 성공시키며 1세트를 25-23으로 승리했다. 2단 공격을 득점으로 연결시킬 수 있는 확실한 선수가 있다는 것이 얼마나 유리한 지 레오가 스스로 증명해보였다.

2세트 들어 힘든 경기를 한 삼성화재는 우리카드에 분위기를 내줬다. 신으뜸과 김정환이 좌우에서 맹활약한 우리카드의 공격을 막을 재간이 없었다. 2세트 삼성화재가 기록한 블로킹 득점이 단 2점이었다. 어려운 상황 속에서 레오가 분전하며 세트 후반까지 따라 붙은 점은 그나마 위안거리로 삼을 만했다.

세트스코어 1-1로 팽팽하게 맞붙어 승부가 쉽게 갈리지 않을 전망이었지만 삼성화재는 역시 강팀이었다. 상대 블로커보다 한 뼘은 더 높은 타점을 가진 레오가 3세트부터 펄펄 날아다닌 것. 우리카드는 폭주기관차처럼 질주하는 레오의 공격을 막아낼 수 없었다. 설상가상 우리카드는 서브에서마저 연이은 범실을 하며 자멸했다.

삼성화재는 3, 4세트를 손쉽게 승리하며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레오는 43득점을 올림과 동시에 5개의 서브에이스와 블로킹 3득점, 후위공격 11득점으로 트리플크라운(서브에이스, 블로킹, 후위공격 모두 3개 이상)을 달성했다. V리그 역대 75호이자 레오 개인으로서는 3번째. 100만 원의 상금도 함께 받은 레오는 이날 삼성화재의 수훈갑이었다.

반면 서브리시브와 디그 등 수비에서 좋은 모습을 보이던 우리카드는 3세트부터 무언가에 홀린 듯 공수 모두 무너지는 상황을 초래해 대어를 낚을 기회를 놓쳤다. 그러나 김정환이 26득점, 신으뜸이 16득점을 올리며 가능성을 보여준 것은 다행스러운 대목이다.

삼성화재는 30일 OK저축은행(승점 35점)과 일전을 벌인다. 이날 경기 승리로 승점 6점차 선두를 굳게 지킨 삼성화재는 독주를 이어가겠다는 각오다. [헤럴드스포츠=유태원 기자]

■ 28일 프로배구 결과

삼성화재(14승 4패) 3(25-23, 22-25, 25-15, 25-18)1 우리카드(2승 16패)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