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재도 4쿼터 12점’ KT, KCC 꺾고 연패 탈출

이미지중앙

2라운드에 이어 KCC전에 강한 면모를 드러낸 KT 이재도(오른쪽).

‘날쌘돌이’ 이재도(부산 KT)가 2라운드에 이어 또한번 전주 KCC 격파의 선봉장이 됐다.

KT는 14일 부산사직체육관에서 열린 2014-2015 KCC프로농구 KCC와의 3라운드 맞대결에서 4쿼터에만 12점을 몰아친 이재도(18점 6리바운드 4어시스트)의 활약에 힘입어 78?75로 승리했다. 선두권 울산 모비스와 서울 SK와의 2연전을 접전 끝에 모두 내줬던 KT는 이날 KCC를 잡고 연패를 끊어냈다. 이날 경기가 없었던 안양 KGC인삼공사를 다시 반 게임차로 밀어내고 단독 6위 자리도 지켜냈다.

사실 KT는 이날 KCC를 초반부터 압도해 낙승을 예고했다. KCC가 턴오버를 남발하는 사이 오용준과 이광재가 외곽포를 가동하며 1쿼터를 23-9로 마쳤다.

하지만 KCC는 결코 호락호락하지 않았다. 김태술과 하승진 등 주력 선수가 빠졌지만 ‘잇몸’들의 끈끈한 활약으로 최근 다섯 경기 3승 2패, 슬슬 시동을 걸고 있는 KCC다. 2쿼터부터 김지후와 신명호의 활약으로 전반 36-33까지 추격에 나서더니 3쿼터에는 디숀 심스가 골밑에서 6득점을 보태며 55-54로 경기를 뒤집었다.

이후 팽팽하던 승부는 종료 1분전에 갈렸다. 69-69 동점 상황에서 이재도가 연거푸 돌파를 통해 자유투를 얻어냈고, 침착하게 승부처에서 4득점을 보탰다. 이재도는 이날 자유투 9개를 던져 성공률 100%를 기록했는데, 그중 7개를 4쿼터에 얻어냈다. 그사이 KCC는 신명호의 3점슛으로 응수했지만 이어진 공격이 찰스 로드(KT)의 블록슛과 잇따른 턴오버로 무산되면서 그대로 경기를 내줬다.

이날 18득점으로 팀내 최다 득점을 기록하며 승리를 이끈 이재도는 2라운드에 이어 다시 한번 KCC에 강한 면모를 드러냈다. 이재도는 지난달 23일에도 27점을 터뜨리며 당시 KCC를 7연패에 빠뜨린 바 있다.

KCC는 김지후(19득점)와 신명호(15득점)가 각각 3점슛 3개씩을 터뜨리며 34점을 합작했지만 막판 집중력 부족으로 연패에 빠졌다. 하승진의 공백에 타일러 윌커슨이 33%에 그친 야투성공률로 12득점에 그친 게 뼈아팠다.

승장 KT 전창진 감독은 “모비스-SK와의 2연전 이후 선수들의 체력이 많이 떨어져 있다”며 “(이)재도가 후반에 잘 풀어준 덕분에 승리할 수 있었다”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잠실에서는 홈팀 서울 SK가 창원 LG를 85-76으로 꺾고 2연승을 달렸다. 애런 헤인즈가 무려 36득점을 몰아치며 더블더블(10리바운드)을 기록했다. 선두 모비스를 1경기차 턱끝까지 따라붙은 SK는 17일 모비스를 홈으로 불러 치열한 선두다툼의 정점을 찍는다. [헤럴드스포츠=나혜인 기자]

■ 14일 프로농구 결과
- 부산KT(12승14패) 78-75 전주KCC(8승18패)
- 서울SK(19승6패) 85-76 창원LG(10승16패)
sport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