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로리 매킬로이 6주 공백에도 6언더파 공동선두

  • 기사입력 2014-11-21 07:4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헤럴드스포츠=윤영덕 기자]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유러피언투어 최종전인 DP월드 투어 챔피언십 첫날 공동선두에 나섰다.

매킬로이는 20일 밤(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의 주메이라 골프장(파72)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보기없이 버디만 6개를 잡아 6언더파 66타를 쳐 친구인 셰인 로리(아일랜드)와 함께 공동선두를 이뤘다. 공동 3위인 리치 램지(스코틀랜드), 토비요른 올센(노르웨이)과는 1타차다. 매킬로이는 경기후 "좋은 출발에 만족한다. 최근 샷 감각이 좋았다. 최근 경기에 출전하지는 않았지만 연습은 게을리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최근 법적 소송으로 경기에 출전하지 않았던 매킬로이는 이런 공백을 전혀 느낄 수 없을 정도로 클래스가 다른 경기를 했다. 초반 5개 홀에서 버디 4개를 수확한 매킬로이는 15,16번 홀의 연속 버디로 6타를 줄였다. 매킬로이가 3번홀에서 2.4m 거리의 버디 퍼트를 놓치지 않았다면 5개 홀 연속 버디가 될 수 있었다. 매킬로이는 "내 골프 스타일은 공격적으로 드라이버를 친 뒤 짧은 아이언으로 핀을 공략하는 스타일이다. 오늘은 그 게 잘 돼 많은 버디를 만들 수 있었다"고 말했다.

매킬로이는 이날 6언더파를 포함해 이 대회코스에서 치른 21라운드에서 무려 80언더파를 기록중이다. 매킬로이는 앞서 출전했던 5번의 이 대회에서 우승 한번과 3위 한번, 5위 두번, 11위 한번을 기록중이다.

매킬로이와 동반 플레이를 펼친 지난 해 우승자 헨릭 스텐손(스웨덴)은 4언더파 68타로 에밀리아노 그릴로(아르헨티나)와 함께 공동 5위로 출발했다. 지난 주 터키시 에어라인 오픈에서 우승한 브룩스 코엡카(미국)는 식중독에 걸려 6오버파 78타로 출전선수 60명중 꼴찌를 기록했다.

sport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