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박진, 美 각계 인사 접견 “확장억제 실효성 제고 중요”
“韓기업 IRA로 차별적 조치 받지 않도록 관심” 당부
박진 외교부 장관이 25일 방한 중인 스티븐 비건 전 미국 국무부 부장관을 비롯한 미국 전직 의회·행정부 및 학계 인사를 만나 기념 촬영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최은지 기자] 박진 외교부 장관은 25일 미국 전직 의회, 행정부 및 학계 인사들을 접견하고, 한미동맹, 북한 문제, 인도-태평양 전략, 역내 정세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박 장관은 이날 마크 그린 윌슨센터 회장과 스티븐 비건 전 국무부 부장관, 존 스칼렛 윌슨센터 글로벌 자문위원, 켈리 큐리 전 국무부 글로벌 여성문제 대사, 앤디 레빈 전 민주당 하원의원, 수미 테리 윌슨센터 아시아프로그램 국장, 이성윤 터프츠대 교수 등과 만났다.

박 장관은 면담에 참석한 미국 인사들이 정부, 의회, 학계 등 서로 다른 분야에서 한미관계 증진을 위해 역할을 해온 점을 평가했다.

이어 박 장관은 “올해는 한미동맹 70주년이자 우리 ‘인도-태평양 전략’ 비전을 본격 실현해가는 중요한 시기인 만큼, 우리 정책에 대한 미 조야의 이해와 지지를 높이는 데 계속해서 기여해 달라”고 당부하였다.

그러면서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으로 인해 우리 기업들이 차별적 조치를 받지 않도록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박 장관은 “정부가 굳건한 한미동맹 및 국제사회와의 긴밀한 협력을 바탕으로 북한의 도발에 단호히 대응해나갈 것”이라며 “확장억제의 실효성 제고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참석자들은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과 도발에 대해 국제사회가 단호한 입장을 견지해야 한다는 점에 공감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