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바이든, 북한인권특사 지명…美백악관 “조속한 인준 기대”
대사급 북한인권특사에 줄리 터너 국무부 과장 지명
韓 외교부 “조속한 임무 개시 기대…한미 협력 강화”
터너 美국무부 북한인권특사 지명자. [연합]

[헤럴드경제=최은지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줄리 터너 국무부 민주주의·인권·노동국 동아태 담당과장을 북한인권특사로 지명한 데 대해 “상원이 조속히 인준을 진행할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24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지난 4년을 비롯해 오랜 기간 이 자리가 공석이었지만, 국무부는 장관을 비롯한 모든 자리에서 북한 인권 문제에 적극적으로 관여해 왔다"며 "터너 지명자 발탁은 북한의 처참한 인권 상황을 개선하겠다는 우리의 우선순위를 반영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북한인권특사 부재에도 이 문제는 우리의 관심 사항이었다"면서 "터너 지명자 인준이 조속히 이뤄져 그녀가 공식적으로 활동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요청했다.

백악관은 전날 미국 정부의 북한 인권정책 수립과 집행 전반에 관여하는 국무부 북한인권특사(대사급)에 한국계로 알려진 터너 과장을 지명했다고 발표했다. 미국 정부가 북한인권특사를 지명한 것은 6년 만이다.

백악관에 따르면 터너 과장은 국무부 민주주의·인권·노동국에서 16년 이상 근무했고, 북한인권특사의 특별보좌관을 지내는 등 주로 북한 인권 증진과 관련한 문제에 정통한 인사다. 페퍼다인대를 졸업하고 메릴랜드대에서 석사학위를 받았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동남아 보좌관을 지냈다.

우리 외교부는 “미국 정부의 국무부 북한인권특사 지명을 환영하며, 조속한 임무 개시를 기대한다”며 “한미 양국은 북한 인권 상황에 대한 심각한 우려를 공유하고 있으며, 정부는 미 국무부 북한인권특사 지명을 계기로 북한 인권 상황 개선을 위한 한미 간 협력을 보다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