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 “北 핵무력 법제화, 심각한 위협으로 인식”
“EDSCG 회의, 美 확장억제 제공한다는 공약 재강조된 것” 평가
김건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성 김 미국 대북특별대표가 22일 조찬 협의를 하고 있다. [외교부 제공]

[헤럴드경제=최은지 기자] 한미 북핵수석대표는 22일 “북한이 핵무력 정책법 제정을 통해 핵 선제공격 가능성과 광범위한 핵 사용조건을 명시해 자의적 핵사용 의도를 노골화했다는 점에서 심각한 위협”이라고 인식을 같이했다.

22일 외교부에 따르면 김건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성 김 미국 대북특별대표는 이날 조찬협의에서 최근 북한이 최고인민회의를 개최하여 핵사용 문턱을 대폭 낮추는 공세적 핵전략을 법제화하는 등 핵 위협을 지속 고조시키고 있는 상황에 대한 심각한 우려를 공유했다며 이렇게 밝혔다.

양측은 한미가 최근 고위급 확장억제전략협의체(EDSCG) 회의를 통해 북한의 어떠한 핵 공격도 압도적이며 결정적인 대응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는 점을 명확히 하고 핵, 재래식, 미사일 방어 및 진전된 비핵능력 등 모든 범주의 군사적 능력을 활용하여 확장억제를 제공한다는 미국의 철통같고 흔들림 없는 공약이 재강조된 것을 평가했다.

또한 양측은 북한이 미사일 개발을 지속하면서 7차 핵실험을 언제든지 감행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는 현 상황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굳건한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유지하는 가운데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해 단호히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양측은 북한이 핵실험을 감행할 경우 국제사회의 전례없는 강력하고 단호한 대응에 직면하게 될 것임을 분명히 하면서도 북핵 문제의 평화적‧외교적 해결을 위해 북한과의 대화에 있어 유연하고 열린 접근을 견지해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양측은 북한이 대화 제의에 대해 아직까지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으나 북한을 대화로 복귀시키기 위한 협력을 지속해 나가자는데 인식을 같이했다. 김건 본부장은 정부가 담대한 구상을 통해 북한의 도발 중단과 대화 복귀를 위한 외교적 노력을 흔들림 없이 경주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