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尹대통령 “강제징용 판결 집행과정에 충돌 없는 방안 강구”[취임100일 회견]
“미래 없는 사람끼리 앉아서 어떻게 과거 정산 하겠나”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취임 100일 기자회견 '대통령에게 듣는다'에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최은지·신혜원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17일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판결에 따른 일본 기업 국내 자산 매각(현금화) 절차와 관련 해결 방안에 대해 “판결을 집행해나가는 과정에서 일본이 우려하는 주권 문제에 대한 충돌 없이 채권자들이 보상을 받을 수 있는 방안을 깊이 강구하고 있는 중”이라며 “저는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용산 대통령 청사에서 개최된 취임 100일 기자회견 ‘대통령에게 듣는다’에서 “강제징용 문제는 이미 우리나라에서는 대법원 확정판결이 나왔고 판결 채권자들이 법에 따른 보상을 받게 돼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과거사 문제라는 것도 양국이 미래지향적 협력 관계를 강화할 때 양보와 이해를 통해서 더 원만하게, 빠르게 해결될 수 있다는 믿음을 가지고 있다”며 “미래가 없는 사람끼리 앉아서 어떻게 과거에 대한 정산을 하겠나”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일 간 관계는, 특히 동북아 세계 안보 상황에 비춰보더라도 그렇고 공급망과 경제안보 차원에서 보더라도 한일 간에는 긴밀히 협력해야 되는 관계가 됐기 때문에 양국이 과거사 문제에 대해 합리적인 방안을 도출할 수 있을 것으로 정부와 국민들은 해낼 수 있다고 본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우크라이나에 공격용 무기를 지원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공격용 무기 내지는 군사적 지원을 어떤 방식으로 할 것인지에 대해서 이 자리에서 말씀드리긴 어렵다”며 “우크라이나 국민들이 빠른 시일 내에 그들의 자유를 회복하고 손괴된 국가 자산을 다시 복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도와줄 생각”이라고 말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