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박진, 아세안 데뷔…국제현안 ‘명확한 기조’·北과 첫 대면[아세안 결산]
아세안 10개국 중 미얀마 제외 모두 만남 ‘완료’
정부 출범 후 첫 남북 만남…국제사회에 ‘담대한 계획’ 설명
선명해진 외교…“대만해협 긴장, 정치·경제적 불안정 초래”
동아시아정상회의(EAS),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등 아세안 관련 외교장관 회의를 마친 박진 외교부 장관이 5일(현지시간) 오후 캄보디아 오크우드 프리미어 프놈펜 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프놈펜)=최은지 기자] 취임 후 첫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무대에 데뷔한 박진 외교부 장관은 국제사회 최대 현안으로 떠오른 대만해협 등 문제에 대해 한국 정부의 선명한 입장을 발표했다. 미국과 일본과는 양자회담으로 밀착 행보에 나서는 한편 윤석열 정부 출범 후 처음으로 북측 인사와 대면했다.

박 장관은 4~5일 이틀간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열린 아세안 관련 외교장관회의에 참석했다. 4일에는 한-아세안 외교장관회의와 아세안+3(한중일) 외교장관회의에, 5일에는 동아시아정상회의(EAS)와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에 참석했다.

박 장관은 5일 프놈펜에 마련된 프레스센터에서 취재진과 만나 “아세안의 많은 나라들이 우리나라와의 관계 발전을 대단히 중시하고 있다는 것을 이번 회의를 통해 몸소 느낄 수 있었다”며 “대한민국이 아세안에 깊숙이 들어왔다는 것을 피부로 느꼈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진 외교부 장관(가운데)이 4일 캄보디아 프놈펜 소카호텔에서 열린 아세안+3(한중일) 외교장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 오른쪽은 왕이 중국 외교부장. [연합]
아세안 상생 연대 구상 소개…아세안 협력에 중요한 ‘한중일’

박 장관은 윤석열 정부의 대(對)아세안 정책을 한층 격상시킨다는 방침을 발표했다. 한-아세안 협력 35주년이 되는 2024년 관계를 ‘포괄적 전략 동반자 관계’로 격상시키겠다는 구상이다. 이에 대해 아세안측은 역내 공급망 안정, 디지털 전환, 에너지 기후변화 대응, 백신·보건, 사이버, 해양분야 등에서 긴밀한 파트너십을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는 점에 공감했다.

박 장관은 “아세안 회원국들은 윤석열 정부의 아세안 중시 외교 정책에 대한 높은 기대감을 표시했다”며 “(전임 정부의) 신(新)남방정책을 지속하고 업그레이드 해나가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을 환영했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정부 출범 후 처음으로 한중일 외교장관이 대면한 아세안+3 외교장관회의에서 ‘한중일 정상회의’의 조속한 개최를 공식 제의했다.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으로 중국이 대규모 군사훈련을 펼치며 국제사회 주요 의제로 떠오른 대만해협 문제를 놓고 왕이(王毅)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하야시 요시마사(林芳正) 일본 외무상이 설전을 벌이면서 긴장감이 흘렀지만, 한중일 정상회의에 대해 중국과 일본 모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고 한다.

박 장관은 지난달 주요20개국(G20) 외교장관회의 참석을 계기로 싱가포르와 인도네시아를 방문한 데 이어 이번 아세안 관련 회의를 계기로 캄보디아에 방문하면서 동남아 3개국을 방문했다. 이를 계기로 아세안 10개국 중 군부가 장악한 미얀마를 제외하고 외교부 장관 등 정부측과 모두 접촉했다.

박 장관은 “기회가 생기는 대로 아세안 국가들을 가급적 모두 방문해 협력 기반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진 외교부 장관과 안광일 북한 주인도네시아 대사 겸 주아세안 대표부 대사가 4일(현지시간) 캄보디아 프놈펜 CICC에서 열린 아세안 외교장관회의 의장국 주재 환영 만찬에 참석해 대화하고 있다. [외교부 제공]
北 안광일 대사와 첫 남북 접촉…ARF에서 ‘담대한 계획’ 설명

박 장관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추진을 위해 아세안 회원국들의 지지 기반을 공고히 했다”며 “특히 북한도 참석하는 ARF 외교장관회의 계기에 북한의 추가 도발 중단과 대화 외교로의 복귀를 강력히 촉구했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4일 저녁 캄보디아 주최 환영만찬에서 북측 수석대표로 참석한 안광일 주인도네시아대사 겸 주아세안대표부 대사와 두 차례 만났다. 박 장관은 만찬장에 미리 도착해 있던 안 대사에게 인사를 건네면서 “아세안 전문가로서 합리적인 분이라고 들었다”며 박 장관의 북측 카운터파트인 최선희 북한 외무상을 언급 “취임을 축하한다고 전해달라”고도 말했다. 만찬이 끝난 후 퇴장할 때도 박 장관과 안 대사는 가볍게 인사를 나눴다.

박 장관은 5일 열린 ARF 외교장관회의에서 윤석열 정부의 대북정책 로드맵인 ‘담대한 계획’을 설명했다. ARF 회의는 북한이 참석하는 역내 유일 다자협의체로 안 대사도 이날 회의에 참석했다.

박 장관은 북한이 올해에만 ICBM(대륙간탄도미사일) 6발을 포함해 총 31발의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이 다수의 안보리 결의를 명백히 위반한 것임을 지적하고 이를 강력히 규탄했다.

특히 박 장관은 북한이 실질적 비핵화로 전환할 경우 우리 정부는 북한 경제와 주민의 삶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담대한 계획’을 준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ARF 회의 후 취재진과 만난 안 대사는 4일 박 장관과의 만남과 관련한 보도를 의식한 듯 “(박 장관과) 만난 적도 없다”, “아무 말씀도 안 했다. 만날 생각도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박진 외교부 장관이 5일 캄보디아 프놈펜 소카호텔에서 열린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중러 앞에서 선보인 ‘가치외교’…“힘에 의한 현상 변경, 용납 안 돼”

박 장관은 이번 회의에서 윤석열 정부의 ‘글로벌 중추국가’ 외교 기조에 따라 대만해협, 남중국해 문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미얀마 사태 등 국제 현안에 대한 한국 정부의 입장을 선명하게 밝혔다.

박 장관은 이 현안들에 대해 “힘에 의한 일방적인 현상 변경은 어떤 상황에서도 용납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는 미국과 일본이 대만문제에 대한 중국의 위협과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를 비난할 때 자주 쓰는 표현이다.

박 장관은 대만 해협 문제에 대해 “대만 해협의 긴장 고조는 지정학적 갈등에 대한 우려뿐만 아니라 경제안보 차원에서 심각한 공급망 불안정을 초래할 수 있다”며 “또한 한반도 평화와 안정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대만해협이 전세계 대형 선박의 80% 이상이 통과하는 해상 운송 통로로, 이 지역에서의 지정학적 갈등은 공급망 교란 등 정치적, 경제적 불안정을 초래한다고 밝혔다. 최근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 위협 상황을 감안할 때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에도 영향을 끼친다며 대만해협 문제가 한국의 문제이기도 하다는 점을 설명한 것이다.

중국과 필리핀의 영토 분쟁이 일고 있는 남중국해 문제와 우크라이나 현안에 대해서도 “국제법과 규범에 따른 문제해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번 아세안 관련 회의의 중요 의제였던 미얀마 군부의 반군부 인사 사형 집행을 강력히 규탄하며 민주주의의 회복을 강조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