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박진, ARF에서 ‘담대한 계획’ 소개…北은 ‘美적대시 정책’ 비난
박진 “북한, 실질적 비핵화시 주민의 삶 획기적으로 개선”
北안광일 “美 자의적 행동, 심각한 문제 초래…이중기준 중단해야”
박진 외교부 장관(앞)과 안광일 북한 주인도네시아 대사 겸 주아세안 대표부 대사가 5일 캄보디아 프놈펜 소카호텔에서 열린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프놈펜)=최은지 기자] 박진 외교부 장관은 북한이 참석하는 유일한 안보 협의체인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서 윤석열 정부의 대북정책 로드맵인 ‘담대한 계획’을 소개했다. 북측은 미국미국의 적대시 정책에 대해 비난하는 입장을 국제 사회에 밝혔다.

박 장관은 5일(현지시간) 캄보디아 프놈펜 소카호텔에서 열린 제29차 아세안지역안보포럼에서 박 장관은 한반도, 대만해협, 남중국해, 우크라이나, 미얀마 등 주요 안보 현안을 논의했다.

아세안 10개국을 비롯해 한국, 북한,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등 27개국이 참가한 이번 회의에 북한측에서는 안광일 주인도네시아대사 겸 주아세안대표부 대사가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박 장관은 북한이 올해에만 ICBM(대륙간탄도미사일) 6발을 포함해 총 31발의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이 다수의 안보리 결의를 명백히 위반한 것임을 지적하고 이를 강력히 규탄했다.

박 장관은 북한이 핵 개발을 고집하는 것이 북한 스스로의 안보를 저해하고 고립을 초래하며 북한 주민들의 고통을 심화시킬 뿐임을 지적하고, 북한이 도발과 대결 대신에 대화와 외교의 길로 복귀할 것을 촉구했다.

한국 정부가 북한측이 대면으로 참석한 회의에서 ‘담대한 계획’을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박 장관은 북한이 실질적 비핵화로 전환할 경우 우리 정부는 북한 경제와 주민의 삶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담대한 계획’을 준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박 장관은 북한 내 인도적 상황 및 인권 상황에 대한 우려를 표하고, 북한이 이러한 국제사회의 우려 목소리에 귀 기울이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안광일 대사는 이날 회의에서 미국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안 대사는 오커스(AUKUS·미국 호주 영국 외교안보 협의체)와 쿼드(Quad·미국 일본 인도 호주 안보협의체), 파이브아이즈(Five Eyes·미국 영국 호주 캐나다 뉴질랜드 정보동맹)를 언급하며 미국의 패권주의가 새로운 군사 블록을 출현시키려고 하며, 미국의 일방적인 자의적 행동이 이 지역에 심각한 문제를 초래한다고 비판했다.

또한 자신들의 국방력 강화는 자의적인 조치라며 미국의 ‘이중 기준’을 중단해야 한다며 북한의 입장을 강변했다.

아울러 한반도 내에 미국의 대규모 군사훈련을 강행하는 것은 “미국의 적대시 정책을 드러내고 있는 것”이라며 대만해협 문제와 관련해서는 ‘내정간섭’이라고 주장하는 중국을 지지하는 발언을 이어갔다.

안 대사는 ARF 회의 후 취재진이 ‘북측 수석대표로 어떤 입장을 밝혔나’라는 질문에 “오늘 회의에 참석한 사람들이 많으니 그 사람들이 정확하게 말을 해줄 것”이라며 발언을 조심하는 태도를 보였다.

전날(4일) 개최된 캄보디아 주재 환영 만찬에서 박 장관과 만나 대화를 나누는 사진에 공개됐음에도 “(박 장관과) 만난 적도 없다”며 “아무 말씀도 안 했다. 만날 생각도 없다”고 답하기도 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