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정부, ‘지진 피해’ 아프가니스탄에 100만불 규모 긴급 인도적 지원
외교부 “우리 국민 피해상황 접수 없어”
22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남동부 파크티카주(州)의 주택들이 강진으로 폐허로 변했다. 이날 파크티카주에서 규모 5.9의 강진이 발생, 1천 명 이상이 사망하고 거의 2천 채의 주택이 파괴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

[헤럴드경제=최은지 기자] 정부는 규모 5.9의 지진이 발생해 1000명이 넘는 사망자가 발생하는 등 피해가 속출하고 있는 아프가니스탄 남동부 파크티카주에 총 100만불 규모의 긴급 인도적 지원을 하기로 결정했다고 23일 밝혔다.

외교부는 “23일 아프가니스탄 남동부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인한 수많은 희생자들과 유가족들에게 깊은 위로와 애도의 뜻을 표한다”며 “정부는 이번 피해 지역에 대한 조속한 복구가 이뤄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지진 피해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아프가니스탄 국민들에게 이번 우리의 지원이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며 “정부는 앞으로도 자연재해로 피해를 입은 국가와 국민들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그동안의 전례에 따라 양자 차원의 지원이 아닌 국제기구를 통해 인도적 지원을 한다는 방침이다.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아프가니스탄의 기존 인도적 위기상황이 매우 심각하다고 판단해 신속하게 결정됐다”며 “이번 지진으로 인한 우리 국민들과 관련한 피해상황은 접수된 바 없다”고 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