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헤럴드pic] ‘악수 거부’에 ‘등짝 스매싱’

당내 현안을 두고 공개적으로 갈등을 보여온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배현진 최고위원이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도 서로 불편한 감정을 그대로 드러냈다. 이날 배 의원은 회의 시작 전 입장하는 이 대표를 향해 손을 내밀며 악수를 청했으나 이 대표는 끝까지 손을 내저으며 뿌리쳤다.(위쪽사진). 그러자 배 의원은 다른 참석자와 인사한 뒤 돌아서서 제자리로 돌아오는 중 이 대표의 어깨를 쳤다. 이상섭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