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尹 “北에 백신 지원”…대통령실 “도움 필요하지 않다 메시지도”
고위관계자 “북 의도 무엇인지, 따로 인도적 조치할지 봐야”
미사일에는 “이중적 자태”, 코로나에는 “의약품 지원 방침”
고위관계자 “정부 입장 바뀐 게 아니라 北이 상반된 말과 행동”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2일 국가비상방역사령부를 방문해 코로나19 방역실태를 점검하고 전국적인 전파상황을 요해했다고 조선중앙TV가 13일 보도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연합]

[헤럴드경제=최은지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북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에 대해 백신 등 의약품을 지원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청와대 참모진은 “북한이 도움이 필요하지 않다는 메시지로 볼 수 있다”는 입장도 내놓았다.

대통령실 고위관계자는 13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출입기자단과 만나 ‘북한에 의약품 지원 방침이라고 밝혔는데 (전날 탄도미사일 발사에) 이중적 행태라고 비판한 것과 기류가 달라진 배경’ 질문에 “정부가 입장을 바꿨다기보다 12시간 간격으로 북이 상반된 말과 행동을 했다고 본다”고 밝혔다.

전날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에 국가안보실은 안보상황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코로나가 발생한 상황에서도 주민의 생명과 안전을 외면하고 탄도미사일 도발을 지속하는 북한의 이중적 행태를 개탄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후 북한은 전날 하루동안 전국에서 1만8000여명의 유열자(발열증상자)가 새로 발생, 6명의 사망자 중 오미크론 확진자는 1명이라고 밝히자, 윤 대통령은 “북한 주민에게 코로나19 백신을 비롯한 의약품을 지원할 방침”을 발표했다.

대통령실 고위관계자는 “오전에 발표한 메시지는 북의 인도적 상황에 대해 함께 우려하고 앞으로 국제사회와 할 수 있는 일들 무엇인지를 검토해보면서 지켜보겠다였고, 도발이 발생했을 때는 그에 맞는 조치를 하겠다는 메시지를 드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이 고위관계자는 “방역 강화에 필요한 수단이 충분히 갖춰지고 조선식의 독자적인 방역체계가 더욱 완비됐다”는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선총련) 기관지 조선신보의 메시지를 언급하며 “북이 어떤 메시지를 보낸 상황이 아니기 때문에 지켜보면서 북의 의도가 무엇인지, 인도적 (측면을) 따로 떼서 추가적으로 조치할지 한 번 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윤 대통령의 백신 지원 입장에 대해 미국측과 논의했는지 묻자 “없다”고 답했다.

윤 대통령과 참모진의 발언이 기류가 다르다는 지적에 대통령실 핵심관계자는 “의약품은 해열제나 진통제, 마스크, 진단키트 등이 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아직 백신과 관련한 의약품이라는 식으로 큰 입장을 정했기 때문에 앞으로 논의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구체화될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강인선 대통령실 대변인은 “최근 북한에선 코로나19 대유행으로 감염 의심자가 폭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구체적인 지원 방안은 북한 측과 협의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실제 대통령실은 북한이 공식적으로 밝힌 35만여명의 유열자(발열증상자)보다 상황이 더욱 심각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대통령실은 북한의 미사일 도발 등 정치 상황과는 별개로 인도적 지원은 언제든 할 수 있다는 원칙을 세웠다. 다만 북측의 ‘솔직한’ 입장이 구체적으로 확인돼야 한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