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美 “한미연합훈련, 준비태세 염두에 두고 규모·시점 결정”
“한미훈련, 도발적이지 않고 방어적 성격…준비태세 보장”
美 전작권 전환 조건 강조…서훈 “이른 시일 환수” 온도차
미국 국방부 대변인은 24일(현지시간) 한미 연합군사훈련과 관련 방어적 성격이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준비태세 등을 고려해 규모와 시점이 결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자료사진. [헤럴드DB]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청와대가 한미 연합군사훈련 축소 방침을 밝힌 가운데 미국은 준비태세 등을 염두에 두고 결정될 것이란 입장을 밝혔다.

미 국방부 대변인은 24일(현지시간) “군사적 준비태세는 미 국방장관의 최우선순위”라며 “우리의 연합훈련은 동맹의 연합 준비태세를 보장하는 주요한 방법”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러한 훈련은 도발적이지 않고 방어적 성격이며 오늘밤에라도 싸울 준비가 됐음을 보장하기 위한 동맹의 준비태세를 유지하려는 것”이라면서 “훈련의 규모와 범위, 시점에 대한 어떤 결정도 이러한 요소들을 염두에 두고 양자적으로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24일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같은 비상적인 상황에서 예년과 같은 규모의 훈련은 어렵다”면서 “실기동 훈련은 없고, 도상 연습으로 진행하는 방향으로 검토하고 있다. 참가 규모도 축소될 수밖에 없다”고 밝힌 바 있다.

한국은 남북관계와 한반도정세, 그리고 코로나19 등을 감안해 한미 연합 방위태세를 점검하면서도 북한을 과도하게 자극하지 않는 적절한 선을 고심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미 국방부 대변인은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전환과 관련 완전한 조건 충족을 강조했다.

그는 “상호합의된 조건이 완전히 충족될 때 전환될 것”이라며 “조건에 기초한 전작권 전환은 미국과 한국이 상호합의한 것이자 우리의 군 병력과 지역의 안전보장에 필요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해석하기에 따라 서 실장이 국회 운영위에서 전작권 전환에 대해 “가급적 최대한 이른 시일 내 환수하는 것을 목표로 진행하고 있다”고 언급한 것과 온도차를 드러낸 대목이라 할 수 있다.

한국은 애초 작년 예정됐으나 코로나19 확산으로 제대로 하지 못한 전작권 전환을 위한 미래연합군사령부의 완전운용능력(FOC) 검증을 이번 연합훈련 때 진행하자는 입장이다.

문재인 정부 임기 내 전작권 전환 시기를 확정지으려면 검증을 더 이상 미룰 수 없기 때문이다.

반면 미국은 이 역시 조건의 완전 충족이 중요하다며 신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shind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