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日, 군함도 관련 추가 보고했다는데…역사 왜곡은 ‘여전’
한국 전문가 빠진 ‘자문’ 버젓이 공개
외교부 “日, 요청에도 협의 거부 중”
약속 불이행 이유로 등재 취소는 어려워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일본이 ‘군함도’로 알려진 하시마(端島) 탄광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신청하며 약속했던 한국인 강제징용 역사 명기와 관련해 추가 조치를 했다며 보고서를 공개했지만, 유네스코가 요구했던 권고와는 거리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5일 외교부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지난 1일 세계유산센터 홈페이지에 ‘해석전략 이행현황보고서’를 게시했다. 앞서 세계유산 등재 당시 유네스코가 요구했던 강제징용 역사 명시 등의 요구를 이행하기 위한 중간 보고서로, 권고 이행을 위한 일본 정부의 조치 등이 담겼다.

일본 정부는 지난 2015년 세계유산 등재 과정에서 한국 등 주변국이 반발하자 일부 시설에서 한국인 등이 강제 동원돼 가혹한 조건에서 강제로 노역한 사실을 방문자들이 이해할 수 있도록 추가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보고서에서 국제전문가의 해석 감사와 국제 모범사례 자문에 따라 각 산업유산 시설의 전체역사를 업데이트했다며 관련 내용을 소개했지만, 정작 참여한 전문가 중에 한국인은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모범사례 자문에 대해서도 구체적인 내용이 없어 권고 조치를 이행했는지 확인조차 불가능한 상황이다.

또 세계유산위원회는 일본 정부에 당사국과의 지속적인 대화를 권장했으나, 일본은 해석전략을 수립하면서 지역 보존위원회와 국내외 전문가로 구성된 산업유산전문가위원회와 협의했다고만 밝혔다. 정작 당사국인 한국과의 협의는 이뤄지지 않은 셈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일본 정부에 협의하자는 제안을 꾸준히 하고 있지만, 일본 정부가 협의에 응하지 않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앞서 일본 정부는 강제징용 역사를 함께 전시하겠다며 산업유산정보센터를 만들었지만, 군함도가 아닌 도쿄에 위치해 있다. 게다가 일본의 산업화 성과를 자평하며 강제징용 피해 자체를 부정하는 증언과 자료가 전시됐다.

외교부는 일본 정부가 세계유산 등재 당시 했던 약속을 이행하지 않는 것에 대해 유네스코와 세계유산위원회에 계속 문제를 제기한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세계유산위원회가 시설 보전 미흡을 이유로 등재를 취소하는 것은 가능하지만, 약속 불이행을 이유로 등재를 취소한 사례는 없다며 취소에 부정적 입장이라 실제 등재 취소 등은 어려운 상황이다.

osyo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