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왕이 “문재인 정부 전쟁과 파국 막았다”
[연합]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26일 문재인 정부의 성과에 대해 “전쟁과 파국을 막았다”고 평가했다.

26일 한국을 방문한 왕 위원은 서울 내 호텔에서 이해찬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포함해 민주당 재선 의원들과 만나 만찬을 함께 했다.

왕 위원은 “지금은 (남북이) 소강 국면이라고 하지만, 이 정도의 소강 상태도 쉬운 일이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동석한 민주당 김한정 의원이 전했다.

왕 위원은 또 “문 대통령의 남북 대화 노력을 지지한다. 한반도 문제는 남과 북이 주인”이라며 “항구적 평화 실현을 위해 남북 모두 건설적인 노력을 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핵 문제에 있어서는 서로 건설적 노력을 계속해 나가길 바란다. 중국도 협력할 것”이라며 “북핵 문제는 대화를 통해 풀어야 하고 단계적, 동시적으로 추진돼야 한다”고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왕 위원은 이 자리에서 “싱가포르 합의는 이행돼야 하고, 방향이 바뀌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왕 위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과 관련 “중국은 빠르게 이 문제를 통제했고, 한국과 중국이 방역 모범국이 되어 앞장서서 극복 중이다”라고 평가하며 “우한에서 문제가 생겼을 때 한국 국민들이 걱정해주고 성원해 준 것에 대해서 대단히 고맙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만찬에 함께 한 김성환 의원이 “한국과 중국은 한 공기를 마시며 산다”며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노력을 제안하자, 왕 부장은 공감하면서 “중국은 2060년을 탄소 제로 목표로 삼고 있다. 산업화가 진행 중이어서 시간이 걸린다. 시간을 단축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취지로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해찬 전 대표는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기원하면서 “베이징 올림픽이 동북아 평화 분위기 고양의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만찬은 중국의 대표적 명주인 마오타이주를 곁들여 2시간 넘게 화기애애한 분위기로 진행됐다고 한다.

민주당에선 김성환 김영호 김한정 박정 이재정 의원이, 중국 측에선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와 중국 외교부 아시아 지역 담당인 우장하오 부장조리 등이 참석했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