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로버트 킹, 30일 방북...케네스 배 석방될 듯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로버트 킹 미국 국무부 북한인권특사가 북한에 억류중인 케네스 배(한국명 배준호)씨 석방을 위해 30일 전격 방북한다.

마리 하프 미 국무부 부대변인은 27일(현지시간) “일본 도쿄를 방문중인 킹 특사가 30일 북한으로 건너가 31일 귀환할 예정”이라며 “킹 특사는 북한 당국에 인도적 차원에서 케네스 배를 용서하고 특별사면을 하도록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킹 특사의 방북은 케네스 배씨 석방에 대한 북미간 물밑 조율이 끝났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이에 따라 지난해 11월 북한 당국에 체포돼 10월동안 억류중인 케네스 배씨의 석방 가능성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

워싱턴 외교소식통도 “북한이 케네스 배씨를 석방시켜주겠다는 약속 하에 킹 특사의 방북을 초청했을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고 말했다.

신대원 기자 shind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