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한ㆍ일 원전대책 전문가 회의...모니터링ㆍ식품 안전 등 협의
일본 후쿠시마 원자력 발전소 방사능 누출 사고와 관련한 한ㆍ일 전문가 회의가 12일과 13일 양일간 일본에서 열린다.

11일 외교통상부는 한ㆍ일 원자력 관련 전문가 회의가 오는 12일과 13일 양일간 일본 도쿄 외무성에서 개최된다. 이번 회의는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지난 8일 우리 정부가 전문가 현장 파견을 요구한 것에 대해 일본 정부가 전문가 회의 개최를 제안한 것을 우리 정부가 받아드린 것이다.

우리 측에서는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과 한국원자력기술원 소속 전문가 6명이 참석한다. 또 교육과학기술부와 외교부에서도 회의 지원차 함께한다. 또 일본에서는 일본원자력보안원 및 원자력연구개발기구, 문부과학성 등에서 전문가들이 자리한다.

회의 기간 동안 양국 전문가들은 후쿠시마 원전 대책 및 현황 협의, 방사능 누출에 따른 모니터링, 식품 안전 문제 등을 협의한다. 13일 회의 후에는 양측 전문가 대표들이 언론 등을 통해 결과를 설명하는 자리도 마련됐다.

외교부 당국자는 “전문가 협의를 통해 원전사고와 관련돼 양국간 협력이 강화되고 있다”며 “일본 측이 더 자세하고 정확한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우리 국민의 의혹과 불안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최정호 기자@blankpress> choij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