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겨서 TV·냉장고 바꿨다" 백지훈 승리수당, 천만원 단위
이미지중앙

(출처=JTBC '정산회담')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최민호 기자]현역 시절 수입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놓은 백지훈 전 축구선수가 화제의 인물로 떠올랐다.

18일 방송된 JTBC ‘돈길만 걸어요-정산회담’에 출연한 백지훈은 재무 상담에 대한 고민을 털어놓았다. 상담에 앞서 선수생활 당시 수입 질문에 솔직하게 답했다.

그는 "3년 차부터 억대 연봉을 받았고 총 17년의 선수생활을 했다"고 밝혔다. 특히 한 경기를 이기면 천만원 단위의 승리 수당을 받아왔다고 밝혔다. 다만 팀마다 또는 선수마다 승리 수당의 차이는 달랐다고.

그는 갓 이적한 상태여서 승리 수당은 높은 편이었다고 강조했다. 가장 오래 뛴 팀이었던 수원 삼성의 경우 다른 팀에 비해 5배 가량 높았다고 설명했다. 함께 뛰던 선수들은 이운재, 안정환, 김남일, 송종국 등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선수들은 “한 경기 이겨서 TV바꾸자, 냉장고 바꾸자”란 우스갯소리를 자주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cultur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