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감염경로 미스테리, 일본 80대 여성 코로나19 첫 사망자 불안감 커지는 이유
이미지중앙

(사진=YTN 뉴스 캡처)


일본에서 80대 여성이 우한 폐렴(코로나19)으로 사망한 가운데 감염경로가 명확하게 알려지지 않아 불안감이 커지는 모양새다.

13일 NHK 등 다수 일본 언론에 따르면 일본 후생성은 가나가와(神奈川)현의 한 80대 일본인 여성이 신종 코로나로 숨졌다고 밝혔다.

이 여성은 지난달 22일부터 몸상태가 나빠지기 시작했다. 이후 이 여성의 건강은 악화일로를 걸었다.

이달 1일 병원에서 폐렴으로 진단을 받아 입원했으며 이후 지난 12일 병세가 심해져 몸상태가 악화됐고 결국 이날 숨졌다.

사망 이후 나온 검사 결과에 이 여성이 우한 폐렴 감염자라고 밝혀졌다.

여성의 우한 폐렴 감염 여부를 검사한 후생성에 따르면 이 여성은 최근 해외 여행 경험은 없고, 일본 근해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승객도 아니다.

일본 자국 내에서 나온 우한 폐렴 감염자 첫 사망자이다. 여기에 정확한 감염 경로를 파악하지 못한 탓에 바이러스에 대한 공포감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cultur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