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판듀2-백지영 편’ 출연했던 허은결, 싱글 ‘사랑이었을까’로 가요계 데뷔

  • 기사입력 2020-02-13 16:3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코지브래드 제공)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박영욱 기자] SBS ‘판타스틱 듀오 2’ 백지영 편에서 ‘청순 보조개’라는 닉네임으로 출연해 가창력을 인정받은 허은결이 가요계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소속사 코지브래드(COZYBREAD)는 13일 “지금까지 유튜브 크리에이터로 활발히 활동 중이었던 허은결이 첫 싱글 앨범 ‘사랑이었을까’를 금일 정오 발매했다”고 밝혔다.

허은결의 첫 싱글 ‘사랑이었을까’는 예기치 못하게 사랑을 떠나보내고 난 후의 심정을 솔직하고도 애절하게 표현한 발라드 곡이다. 헤어짐의 이유를 자신에게서 찾으려는 이들에게 선물하고자 만든 이 곡은 이별 후 겪는 아픔을 헤어진 연인이 조금이나마 알았으면 하는 마음을 허은결의 애절한 목소리로 표현해 곡의 완성도를 높였다.

‘사랑이었을까’는 잔잔한 피아노 연주로 시작되어 후반부는 이별로 인해 슬픈 감정이 극대화 되어 폭발하는 고음을 느낄 수 있는 선율로 구성되어 곡의 몰입도를 높였다. 또 가사 하나하나의 감정을 충분히 살려 표현하는 허은결만의 보컬은 리스너의 감성을 제대로 저격할 것으로 보인다.

코지브래드 관계자는 “허은결이라는 무한한 잠재력을 가진 실력파 뮤지션을 대중에게 선보이려 한다. 다양한 활동을 통해 리스너들과 소통할 예정이니 많은 기대 부탁한다”고 전했다.

신인 가수로 첫 발을 내디딘 허은결은 싱글 앨범 ‘사랑이었을까’ 발매를 시작으로 가수, 크리에이터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대중과 호흡할 계획이다.


culture@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