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기생충' 이변 뒤 숨은 주역 곽신애 대표…남편 정지우 등 영화계 인맥 화제

  • 기사입력 2020-02-10 18:0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영화 '기생충' 포스터)

영화 '기생충'의 이례적인 성공 뒤에는 살림꾼 역할을 한 제작자 곽신애 대표가 있었다.

10일(한국시간) 올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이 4관왕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이날 봉준호 감독을 향한 찬사는 물론이고 출연 배우와 관련 영화계 인물들이 수시로 대중들의 입에 오르내렸다. 제작자 곽신애 대표도 화제의 인물로 등극했다.

곽신애 대표는 '기생충' 제작자로 지난해 5월 열린 제72회 칸국제영화제 폐막식에 참석하기도했다. 이후 인터뷰를 통해 곽신애 대표의 남편은 영화 '해피엔드'와 '은교'를 연출한 정지우 감독으로 알려져 화제가 되기도 했다. 또 그의 오빠는 영화 '친구'를 연출한 곽경택 감독으로 알려지는 등 지근거리에 영화계 인맥이 함께 했다.

곽신애 대표의 봉준호 감독을 향한 애정까지 닿았다. 곽신애 대표는 영화전문지 기자로 활동하던 당시부터 이미 봉준호 감독의 색깔을 좋아했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또한 곽신애 대표는 '기생충'의 시놉시스를 보자마자 느낌이 왔다는 등 성공을 확신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영화 '기생충'은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작과 아카데미 작품상을 동시에 수상한 작품으로 1955년 델버트 맨 감독의 로맨틱 코미디 '마티' 이후로 64년 만이며 역대 두 번째이다.
culture@heraldcorp.com